“사료운송 방해는 생존권 침해”
“사료운송 방해는 생존권 침해”
  • 한정희 기자
  • 승인 2022.12.02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가 생존‧가축 생명권 담보
화물연대 총파업 중지 촉구
생산자단체·사료업체, 성명
사진은 지난해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가 선진 군산공장 정문을 봉쇄하고 있다.
자료사진.

 

[축산경제신문 한정희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가 지난 6월과 7월에 이어 또다시 파업투쟁에 돌입하면서 축산농가와 사료업체 등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파업 장기화로 자칫 배합사료 공급이 전면 중단될까 밤잠을 설치고 있다.
지난 6월과 7월 파업으로 인해 축산농가들은 가축 출하와 사료공급이 지연되는 피해를 입었다. 또다시 이어진 파업으로 전국 12곳 항만의 컨테이너 반출입량이 평소보다 80% 가까이 줄어드는 등 물류 차질이 이어졌다. 해외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배합사료 원료와 조사료의 운송에도 차질이 발생할 경우 축산농가 사료공급 중단이 불가피하다. 
축산관련단체협의회는 파업 하루 전 축산업의 어려운 여건을 고려해 배합사료(원료) 및 조사료 운송 협조를 요청했지만, 현재까지 이렇다 할 대답을 듣지 못했다. 축단협 관계자는 “타 산업 분야에 대한 배려 없는 이권 행위는 지지받을 수 없다”며 “파업 미참여 비조합원들에 대한 폭력행사까지 일삼으며 사료 운송차량의 정상운행을 방해해서는 더더욱 안 될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축산농가 생존권과 가축의 생명권을 담보로 한 투쟁은 지양해 줄 것을 재차 촉구한다”며 “화물노동자 생존권이 중요하듯 축산농가 생존권도 도외시 될 수 없다”고 호소했다.
한국사료협회, 한국단미사료협회, 한국대용유사료협회 등 사료관련 사업자 단체는 공동으로 성명을 내고 “축산·사료산업은 식량안보와 직결된 국가 기간산업으로 절대 파업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정부는 이번 화물연대 파업사태의 조속한 해결은 물론 장래에는 축산·사료산업을 파업이 제한되는 필수공익사업으로 지정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대한한돈협회는 “사료회사가 출하까지 담당하는 양돈업 특성상 시간이 지체될수록 한돈농가의 피해가 가중될 수 밖에 없다”며 “즉각 축산농가 및 사료업계에 대한 정상적인 운송을 통해 원활한 사료 및 생축 이동을 재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국한우협회는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는 노동자의 생존권을 요구하는 화물연대가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축산농가의 생존권을 앗아가는 행위로 밖에 볼 수 없다”며 “이러한 파업은 정당화될 수 없다”고 토로했다.
가금생산자단체는 “화물연대 종사자들의 생존권 사수를 위한 단체행동은 충분하게 공감하고 이해하나 파업으로 인해 가축이 굶어 죽는 비극적인 상황은 결코 있어서는 안된다”며 “무차별적인 총파업은 자제하고 가축 생명과 관련된 모든 운송은 어떠한 문제나 조건없이 원활하게 공급될 수 있도록 즉각 조치해줄 것”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