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 바로알리기] 동물성 식품 암치료 식단 채식보다 효과
[축산 바로알리기] 동물성 식품 암치료 식단 채식보다 효과
  • 이국열 기자
  • 승인 2022.08.12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잃기 쉬운 근육량을 보충
항암제 화학요법 잘견뎌
완치율·생존기간 더 길어
한우자조금 홍보 포스터.
한우자조금 홍보 포스터.

 

[축산경제신문 이국열 기자] 동물성 식품 섭취가 암 치료식단으로 채식보다 효과적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암 진단을 받으면 바로 채식을 떠올리는 사람이  많지만, 실제론 동물성 식품(동물성 단백질)이 더 이로울 수 있다는 기사가 미국의 건강전문매체에 실렸다. 암 환자는 육류·유제품·계란 등 동물성 식품에서 유래하는 단백질을 전체 단백질 섭취량의 2/3 이상 섭취해야 한다는 것이다.
올해 초 미국의 온라인 건강전문매체 베리웰 헬스는 ‘전문가 : 암 치료 중엔 동물성 단백질이 최고’(Experts : During Cancer Treatment, Animal-Based Proteins Are Best)란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해당 기사는 올해 임상 영양학지에 실린 전문가 그룹의 의견을 토대로 작성됐다.
전문가 그룹은 암 환자에게 단백질의 최소 65%를 동물성 식품을 통해 섭취할 것을 권장했는데, 동물성 단백질은 암 치료로 인해 잃기 쉬운 근육량 보충에 최고의 영양소란 것이다. 일반적으로 육류 등 동물성 식품의 섭취를 자제하는 것이 대장암 등 암 예방을 돕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암 치료 식단은 아니다.  
암 환자는 대부분 근육량이 부족하다. 암이란 질병 자체와 치료로 인해 근육을 잃기 쉽기 때문이다. 근육량은 암 환자의 미래를 예측할 수 있는 중요한 수단이다. 근육이 많으면 항암제 등 화학 요법에 잘 견딜 수 있으며, 수술 후 합병증을 줄이는 데도 근육량이 중요하다. 일반적으로 근육량이 많은 암 환자의 완치율과 생존 기간이 더 긴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근육 손실을 막으려면 암 환자의 식단에 더 많은 단백질을 제공해야 한다. 현재 암 환자의 1일 단백질 섭취 권장량은 각자의 체중 1㎏당 1.2~1.5g이다. 이는 체중이 50㎏인 암 환자라면 하루에 단백질을 60~75g 정도 섭취해야 한다는 의미다. 이는 최소량이며, 암 치료 중 근육량을 유지하려면 단백질 섭취량을 이보다 더 늘려도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