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남원시 가축전염병 사전 대응 총력
전북 남원시 가축전염병 사전 대응 총력
  • 신태호 기자
  • 승인 2022.08.12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시설 점검·개보수
남원시는 거점소독시설의 기능 보강 및 점검을 통해 하절기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남원시는 거점소독시설의 기능 보강 및 점검을 통해 하절기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축산경제신문 신태호 기자] 전라북도 남원시(시장 최경식)는 구제역, AI, ASF 등 가축전염병 차단방역을 위해 관내 가금, 양돈 농가에 대해 소독 방역시설 점검 및 교육과 거점소독시설 개보수를 9월까지 총력 추진키로 했다.
AI 예방에는 관내 200여 개소의 가금농장을 대상으로 1차 방역실태 점검에 이어 9월까지 2차 점검을 시행한다. 점검은 차량 소독시설, 전실, 방역실 등에 방역시설 설치와 방역복 환복, 장화 갈아 신기 등 기본 방역수칙에 대한 지도 및 이행 여부를 확인 강화한다. 
ASF 차단방역을 위해서는 방역실, 전실, 내부 울타리 등 양돈농장에 강화된 방역시설 설치가 9월까지 완비되도록 현장 점검 및 설명회와 교육 등을 지속 추진하고 있다.
서형진 남원시 축산과장은 “사료 가격과 원자잿값 인상으로 축산농가들이 어려운 시기지만 가축전염병 예방은 필수적”이라고 밝히고 “축산농가는 방역시설 설치와 기본 방역 수칙 이행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기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남원시는 연중 운영 중인 거점소독시설의 기능 보강을 위해 사업비 1억 원을 확보해 소독 분무 장치의 교체 및 강화와 국가방역시스템에 소독 차량 연계 등록이 되도록 특별방역 대책 시작 전인 9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