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동물위생시험소 가축관리 주의 당부
강원도동물위생시험소 가축관리 주의 당부
  • 이동채 기자
  • 승인 2022.08.12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급 폭염에 기록적 폭우까지

[축산경제신문 이동채 기자] 강원도동물위생시험소는 역대급 폭염에 이어 기록적인 폭우까지 이어지자 축산농가에 가축 사양관리 및 축사 소독 등에 주의를 기울일 것을 강조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강원지역은 8일부터 시작된 폭우로 인해 9일 7시 현재 수도권을 비롯한 강원 내륙·산지 등에 호우특보가 발효돼 시간당 30~50mm의 강한 비를 뿌렸고 앞으로도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측했다. 
폭우 발생 시에는 사료의 변질로 소화기질환이 다발할 우려가 있고 빗물에 의해 우사 침수 피해와 각종 토사물이 농장 내에 유입되어 보툴리즘·기종저 등 토양 유래 질병과 아프리카돼지열병과 같은 악성 가축전염병 발생 가능성이 높아진다. 
실제로 경기도 포천지역 소 사육농장에선 지난 2011년 9월 폭우 이후 보툴리즘이 집단으로 발생한 사례가 있었고, 도내에서는 토목공사 등에 따른 토사물 유실 후 기종저가 발생한 사례도 있었다. 
이같은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강원도동물위생시험소는 지난 7월부터 여름 재난대비 동물의료지원단을 지원 중이며, 피해농가에는 비타민, 지사제, 소화촉진제 등 동물용 의약품과 소독약품 등을 긴급히 공급하는 등 양질의 진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서종억 강원도동물위생시험소장은 “축산농가에서는 가축 피해가 없도록 △파리나 모기 등의 해충 구제를 위해 살충제 또는 방충망 설치 △배합사료 및 건초 등에 곰팡이, 세균 등이 증식하지 않도록 건조하고 서늘한 장소에 보관 △바이러스성 설사, 소유행열, 돼지흉막폐렴, 돼지전염성위장염 등의 질병에 대한 예방접종 철저 △축사 내·외부에 대한 정기적인 소독을 실시하는 등 철저한 사전예방과 폐사 등 가축 이상 시 관할 동물위생시험소나 시·군에 즉시 신고해 줄 것”을 특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