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축분 열분해에 이산화탄소 활용 기술 개발
가축분 열분해에 이산화탄소 활용 기술 개발
  • 이국열 기자
  • 승인 2021.11.19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산과학원
가축분 열분해 연구에 이산화탄소를 활용하는 모습.

 

[축산경제신문 이국열 기자] 가축분 열분해 공정에 이산화탄소를 활용하면 효율을 높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축산과학원 연구진은 계분으로 열분해하는 과정에서 기존에 사용해오던 질소(비활성가스) 대신 반응가스로 이산화탄소를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을 적용하니 합성가스 발생량이 2배(8.4→18.1mol%) 이상 증가함을 확인했고, 이는 온실가스의 일종인 이산화탄소가 에너지화 효율을 높이는 원료로 활용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
이번 연구 성과는 온실가스 저감 분야 국제학술지(Journal of CO2 Utilization)에 게재됐다. 
국립축산과학원은 소, 돼지 등 주요 축종의 분뇨를 활용한 열분해 공정에서도 이산화탄소 적용 효과를 연구하고 있다. 해당 연구 결과는 ‘축종별 가축분뇨를 활용한 열분해 공정 기술 개발’에 활용할 방침이다. 
유동조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축산환경과장은 “열분해를 통한 가축분 에너지화 공정 기술이 개발될 경우 가축분뇨 처리에 새로운 틀을 제시할 수 있다”며 “기초 연구에서 더 나아가 실용화를 위한 실증 연구를 수행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