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군납협의회, 군급식 개편 대책 촉구
전국군납협의회, 군급식 개편 대책 촉구
  • 권민 기자
  • 승인 2021.10.15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산 식재료·가공·간편식 위주 식단
장병 건강 위협
전국군납협의회에 참석한 조합장들이 군급식개편의 불합리성을 지적하고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전국군납협의회에 참석한 조합장들이 군급식개편의 불합리성을 지적하고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축산경제신문 권민 기자] 전국군납협의회 엄충국 회장(강원 철원 김화농협 조합장)은 최근 국방부의 군 급식 개편이 군장병의 건강을 심각하게 훼손할 우려가 있을 뿐만 아니라 지역 농민들의 생존권까지 위협하고 있다며 이에 대한 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전국군납협의회 참여 조합장들은 지난 7일 긴급 2차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군급식 개편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한편 최저가 경쟁입찰을 이전처럼 인근 지역 농축협과의 수의계약 형태로 되돌려 농가를 보호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촉구했다.  
국방부의 잠정적인 군급식 개선계획에 따르면, 2022년 기본급식량을 2021년 대비 70%로 축소하고, 2023년은 50%, 2024년은 30%로 축소한 후 2025년부터는 경쟁조달로 전환하는 것으로, 축소된 물량은 사단별 판단으로 선택품목이나 가공식품 등 장병들 선호 식품 위주로 자율구매토록 할 예정이다. 
그러나 이러한 정책은 기존 군급식의 가장 핵심요소인 계획생산 체제를 붕괴시킬 뿐만 아니라, 수입산 식재료·가공식품·간편식 위주의 식단으로 대체됨으로써 장병 건강과 식량안보·정부의 로컬푸드 확대정책을 후퇴시킴과 동시에 지역농민 중심의 안정적인 공급체계를 무너뜨리는 무리한 정책이라고 참석자들은 강하게 비판했다. 
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윤재갑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밝힌 바와 같이 일부 부대의 군급식 시범사업 품목의 74%가 외국산인 것을 감안할 때 경쟁조달과 민간위탁은 기존 국내 농축산물 사용을 수입산으로 대체할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 문제가 있다는 데 의견이 일치했다. 
이에 따라 이날 회의에서는 안전한 농축산물의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서는 2022년부터 적용 예정인 과도한 기본급식량 감축계획에 대한 철회와 지역농업인을 조합원으로 하는 농축협 중심의 수의계약 유지가 필요하며 완제품김치 전환에 따른 접경지역 농가 보호대책 제시 등 코로나19로 인하여 밖으로 표출되지 못하는 농업인들의 분노와 절망감을 해소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국회와 정부부처 등을 대상으로 적극 요청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