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기계 사고 예방 가능해졌다
농기계 사고 예방 가능해졌다
  • 이국열 기자
  • 승인 2021.10.01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알람 시스템 개발
농기계 사고감지 알람 시스템.
농기계 사고감지 알람 시스템.

 

[축산경제신문 이국열 기자]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사물인터넷(IoT) 기반 농기계 교통안전‧사고감지 알람 시스템’이 농기계 사고 예방에 기대되고 있다.
경찰청 교통사고 현황 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5∼2019년) 농기계 교통사고 연간 평균 발생건수는 1017건, 평균 사망자는 126명, 평균 부상자는 1210명으로 나타났다. 
이번에 시범 보급되는 시스템은 농기계에 부착된 단말기와 주행 안내표지판 사이의 양방향 통신을 통해 농기계 종류, 접근 거리 등 정보를 주행 안내 표지판이 인식한 후 주위 차량 운전자에게 제공해 안전 운전을 유도한다.
단말기에 △농기계 넘어짐과 뒤집힘 사고 감지 △응급 호출 △경광등 △위치 알림 기능을 담아 사고 발생 시 제3자(보호자), 응급기관에 실시간 정보를 제공해 신속한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휴대폰 어플리케이션(운전자용, 보호자용)과 컴퓨터 모니터링시스템까지 함께 개발해 종합적인 사고 감지와 응급사고 대응이 가능하다.
전남 경찰청과 장성군의 협조를 얻어 시스템을 설치해 1200여 대 차량의 속도를 측정한 결과, 차량 속도가 약 10% 감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산업재산권 출원‧등록과 기술이전을 완료했으며, 현장 실증연구를 거친 후 기술 완성도를 높였다. 올해부터는 신기술 보급사업으로 인천, 충북 제천, 경남 하동, 전남 장흥, 전북 남원 등 5개 시군에 보급하고 있다.
김경란 농촌진흥청 농업인안전보건팀장은 “이번에 개발한 기술이 농기계 안전사고 예방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농기계 관련 중대 재해사고 발생을 줄이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