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단협, “외국산 축산물 공급이 군 급식 개선인가?”
축단협, “외국산 축산물 공급이 군 급식 개선인가?”
  • 이혜진 기자
  • 승인 2021.09.03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 최저가입찰제 반박

 

[축산경제신문 이혜진 기자] 국방부의 군 급식 개선안이 축산업계의 공분을 사고 있다.
축산관련단체협의회는 국방부가 부실급식 해소방안으로 경쟁입찰 방식을 도입을 추진 중인 4개 대대의 ‘하반기 시범급식 입찰공고’의 현품설명서에 따르면, 축산물의 경우 부위별 수입국까지 직접 지정해 외국산으로 납품할 것을 요구했다고 비판했다. 축단협은 돼지고기 원산지는 스페인, 미국, 프랑스로 지정하였으며, 소고기의 원산지는 미국, 호주, 뉴질랜드로 지정했다. 군인권센터 보도자료에 따르면 특정 대기업 식자재업체와의 유착설까지 제기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부위별 나라를 구체적으로 지정한 것은 업체별 수입국가와 부위 및 재고현황을 파악하고 있는 것이 아닌지 합리적 의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 낙찰업체도 대부분 대기업인 것을 보면 대기업과의 유착을 제기할 수밖에 없다는 것. 
이에 축산관련단체협의회는 성명을 발표하고 “국방부가 군급식 개선안의 핵심으로 내세운 경쟁입찰 전환방식의 실체와 폐단이 적나라하게 드러났다”라면서 국방부는 대부분 수입한 콩으로 만든 두유 급식을 포함하기 위해 우유 급식 폐지를 추진하는 한편, 최저가 경쟁입찰을 통해 수입 축산물을 장병들에게 공급하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축단협은 축산농가(축협)를 통한 군납 축산물 조달체계는 100% 국내산으로 품질·위생·안전이 보장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으나, 경쟁입찰을 통해 유통업체 위주의 조달체계로 변경될 경우 수입산 공급은 물론 품질·위생·안전이 보장될 수 없어 식중독 사고 등 군장병의 건강에 심각한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전국 축산농가들은 주무부처인 농식품부가 사태해결에 적극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