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봉식 안심축산판매부장(농협 축산물유통사업소)
박봉식 안심축산판매부장(농협 축산물유통사업소)
  • 축산경제신문
  • 승인 2021.06.25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산경쟁력, 일관유통체계에서 찾아야

 

축산물을 생산만 하면 팔리던 시대는 지났다. 유통환경은 급변하고 있고, 소비자 선택을 받아야만 생존할 수 있는 시대가 도래 했다. 특히 최근의 코로나19 사태는 우리 사회에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 그동안 축산업은 우리나라 농업의 40%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꾸준한 성장을 해왔다. 그러나 우리 축산업은 시장 개방에 따른 외국산 축산물의 수입증가로 자급률은 하락하고, 수입 축산물에 대한 소비자 거부감도 사라지고 있다.
또한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악성 가축질병, 축산환경, 동물복지 문제 등과 같은 부정적 인식의 팽배로 위기 상황에 직면해 있다.
이러한 생산 및 유통환경의 변화에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대응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우리나라 축산업의 미래는 담보하기 어렵다. 미래가치를 담을 수 있는 과감한 변화와 혁신이 필요하다.
우선 우리나라 축산물이 경쟁력을 갖기 위해서는 축산물 위생과 안전에 대한 신뢰도를 높여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축산물 일관유통체제 구축을 통한 생산·도축·가공·유통·소비에 이르기까지 각 단계에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위해 요소에 대한 체계적 관리와 단순화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축산물 일관유통체제의 큰 틀은 ‘축산 패커’ 사업이다. 따라서 ‘협동조합형 축산물 유통 패커’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농협 축산물도매분사에 주목해 볼 필요가 있다.
‘농협안심’ 브랜드로 유통되는 전 축종에 대한 항생제잔류물질검사와 함께 한우 DNA 검사 및 DNA 교차중복검사, 계란의 살모넬라, 식중독, 살충제 검사 등을 통해 안전한 축산물을 생산하고 있다.
또한 축산물 유통왜곡 방지와 1인 가구 시장 확대에 대응하기 위해 한우, 한돈 상품을 ‘스킨 진공 포장’하여 ‘ 유통기한을 최대 60일까지 늘렸다. 기존 냉장 판매대를 보유하고 있는 유통점, 편의점 등에 ‘스킨 진공 포장’된 축산물을 판매한다면 △ 유통단계 축소를 통한 축산물 가격 경쟁력 확보 △ 축산물 위생·안전 강화 및 자급률 확대 △ 축산물 이력관리 및 둔갑판매 원천봉쇄 등 순기능이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