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 더불어행복한농장 청정축산환경 최우수상 수상
거창 더불어행복한농장 청정축산환경 최우수상 수상
  • 김점태 기자
  • 승인 2020.10.16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경제지주 현장방문 시상

거창소재 더불어행복한농장 김문조 대표가 청정축산환경대상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농협경제지주는 지난 6일 ‘제2회 청정축산환경대상’ 최우수상을 수상한 거창군 위천면 더불어행복한농장(대표 김문조)을 찾아 시상식을 갖고 격려했다.
‘청정축산환경대상’은 축산환경개선 우수 실천농가에 대한 포상과 격려로 자긍심을 고취하고 농가 우수사례를 발굴해 홍보함으로써 축산업에 대한 대내외 긍정적 인식을 제고키 위해 농림축산식품부와 환경부, 나눔축산운동본부가 후원해 지난 2018년에 제정·시행한 상으로 올해로 3회째를 맞고 있다.
당초 지난 3월 수상농가에 대한 시상식을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상황 지속으로 수상농가를 직접 방문해 시상과 격려를 하는 것으로 변경됨에 따라 이날 시상식을 개최했다. 
수상의 영예를 안은 김문조 대표에게는 환경부장관상과 함께 상금 500만원이 수여됐다.
이날 김태환 축산경제대표는 “깨끗한 환경관리로 동물복지를 실천하고 있는 더불어행복한농장의 모범사례를 널리 알려 우리 축산업이 환경 친화적이고 이웃에게 사랑받을 수 있도록 다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최우수상을 수상한 김문조 대표는 지난 1991년 돼지농장 직원으로 취업한 후 30년간 양돈에만 전념하고 있으며, 현재 2300마리를 일관사육하고 있다. 또한 전국 최초 동물복지인증농장, 「자돈보호를 위한 축사시스템」 특허등록과 함께 농식품부장관상, 경남도지사표창, 신지식농업인상, 전국 농업마에스트로 지정 등 화려한 이력을 소유하고 있는 양돈분야 최고의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