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강원지역본부 ASF 방역현장 점검
농협강원지역본부 ASF 방역현장 점검
  • 이동채 기자
  • 승인 2020.09.11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춘천시 사북면 양돈농가 찾아

농협강원지역본부(본부장 장덕수)와 춘천철원화천양구축협(조합장 이중호)은 최근 춘천지역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됨에 따라 지난 1일 춘천시 사북면 양돈농가를 찾아 농협공동방제단 방역현장을 점검하고 방역 종사 직원들에게 위문품을 전달하고 격려했다.
최근까지 전국에서 총 727건의 야생멧돼지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됐으며 강원도내에서는 화천, 철원, 양구, 인제, 고성, 춘천 등에서 331건이 검출되는 등 위험요인이 상존해 있다.
강원농협은 도내 ASF 확산방지를 위해 10개 축협49개 공동방제단과 광역살포기 등 계통농협 가용장비를 동원해 소규모 취약농가, 접경지역 양돈농가 주변, 가축밀집사육지역에 대해 지속적으로 방역을 실시하고 있으며 긴급 생석회, 구서제 등을 지원한바 있다.
장덕수 본부장은 “ASF 오염원이 양돈농장에 유입 되지 않도록 배수로 정비, 시설고정, 축사내부소독 등 기본방역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