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자조금 “오리고기 중량단위 판매 정착” 캠페인
오리자조금 “오리고기 중량단위 판매 정착” 캠페인
  • 김기슬 기자
  • 승인 2020.08.14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리고기 판매 확대 위해

 

오리자조금이 오리고기 중량단위 판매 정착을 위해 양팔을 걷어붙였다.
오리자조금관리위원회는 외식산업에서의 오리고기 판매 확대를 위해 ‘오리고기 중량단위 판매 촉진 캠페인’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오리고기 중량단위 판매 촉진 캠페인’은 마리 당 중량에 대한 소비자 혼선을 방지하고 1인가구 증가 등 변화된 외식문화 트렌드를 오리고기 외식업계에 정착시키기 위한 캠페인이다. 
이를 위해 오리고기 판매식당을 대상으로 오리고기 판매 단위를 기존 ‘마리’에서 ‘중량(g)’으로 표기해 판매토록 홍보하고 있다. 
오리자조금은 지난해에도 전국 5대 도시의 오리고기 판매식당을 대상으로 캠페인 안내문을 발송하는 한편, 소비자를 대상으로 오프라인 거리 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오리고기 중량단위 판매 촉진 캠페인’을 추진한 바 있다.
특히 올해는 캠페인 대상을 전국의 오리고기 판매식당으로 확대해 더욱 공격적인 캠페인 홍보를 진행할 방침이다. 
이의 일환으로 캠페인 안내문과 포스터, 홍보물 등을 발송하는 한편, 캠페인에 참여하는 식당의 메뉴판 교체를 지원하는 등 더욱 많은 식당에 중량단위 판매가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공식 SNS, 방송홍보 등을 활용해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다양한 홍보 캠페인도 진행할 예정이다.
김만섭 오리자조금관리위원장은 “오리고기의 경우 한 마리의 기준이 불분명해 실제론 다른 육류에 비해 가격이 저렴함에도 불구 소비자들은 비싸다고 여기는 등 마리 단위 판매가 소비확대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면서 “이번 캠페인을 통해 소비자는 부담 없이 오리고기를 즐기고, 오리고기 판매 식당은 매출이 늘어 모두가 윈-윈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