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경남지역본부 전국 최초 ‘효도식탁’ 지원사업 실시
농협경남지역본부 전국 최초 ‘효도식탁’ 지원사업 실시
  • 김점태 기자
  • 승인 2020.07.24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절불편 어르신 위한 2인용 식탁

 

농협경남지역본부(본부장 윤해진)는 지난 20일 밀양시에서 전국 최초로 효도식탁(2인용 식탁세트) 100세트 전달식을 갖고 효도식탁 지원사업을 시작했다. 
이날 전달식은 윤해진 본부장, 손영희 농협밀양시지부장, 김정인 밀양시조합운영협의회장(산동농협 조합장), 도태만 상동농협 조합장, 김태남 열매영농조합법인&킹콩사우나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경남농협이 시작한 효도식탁 지원사업은 전국에서 최초로 추진하는 사회공헌 사업으로서, 오랜 세월 이어온 노동으로 인해 관절건강이 불편한 어르신들이 편안히 식사할 수 있도록 2인용 식탁세트를 농촌지역 거주 취약농가, 독거노인 등 고령 농업인에게 지원하는 복지사업이다.
이날 밀양에서 가진 전달식은 본격적인 사업 시행을 앞둔 시범사업으로 경남농협, 밀양시조합운영협의회, 열매영농조합법인이 함께 예산을 분담해 참여함으로써 지역사회에 좋은 본보기가 됐다. 
윤해진 본부장은 “요즘 도시지역 대부분의 식당이 좌식문화에서 입식문화로 바뀌고 있는 것과 같이 우리 농촌지역 농업인들도 보다 삶의 지수를 높일 수 있는 편리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이번 효도식탁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하고 “경남농협에서는 이번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자치단체, 기관, 기업 등과 함께 힘을 모아 행복한 농촌구현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함께한 열매영농조합법인 김태남 대표는 “이번 효도식탁 지원사업에 참여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 한다”며 “농촌에 계신 부모에게 효도한다는 생각으로 각 기업체나 사회단체 등이 많이 참여했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