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역본부 '조류인플루엔자 OIE 표준실험실' 인증
검역본부 '조류인플루엔자 OIE 표준실험실' 인증
  • 김기슬 기자
  • 승인 2020.06.26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8개 OIE 표준실험실 보유
아시아 단일기관 최대 규모

검역본부가 조류인플루엔자 OIE 표준실험실로 인증 받았다.
이로써 검역본부는 △소 브루셀라병 △뉴캣슬병 △사슴만성소모성질병 △광견병 △일본뇌염 △구제역 △살모넬라증에 이어 총 8개의 OIE 표준실험실을 보유하게 됐다. 
이는 아시아에서 단일기관으로는 최대 규모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지난 16일 세계동물보건기구 온라인 투표에서 조류인플루엔자 OIE 표준실험실로 인증받았다고 밝혔다.
조류인플루엔자는 가금류에 전파되면 사회‧경제적 피해가 막대할 뿐 아니라 사람에게도 감염되는 인수공통전염병이다. 
특히 국경을 넘나드는 전파특성으로 원헬스(One Health) 기반 질병관리 분야에서 매우 중요한 글로벌 이슈로 부각되고 있다.
이러한 측면에서 이번 표준실험실 인증은 그간 7차례에 걸친 발생 과정에서 축적된 선제적이고 과학적인 진단능력과 방역성과를 국제사회가 인정한 결과로 평가된다. 
또한 향후 우리나라가 아시아지역 조류인플루엔자 방역관리를 선도할 수 있을 것으로도 사료된다.
박봉균 본부장은 “이번 OIE 표준연구실 인증은 검역본부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동물질병 전문기관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세계 표준이라는 자긍심과 책임감을 갖고 동물질병에서도 K-방역의 독창성과 우수성을 발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