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닭 개량 속도 빨라진다
토종닭 개량 속도 빨라진다
  • 이희영 객원기자
  • 승인 2020.04.03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육종체계 구축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골든시드프로젝트(이하 GSP)의 일환으로 토종 씨닭 육종체계 구축 연구를 수행한 결과, 토종닭 개량을 위해 보존하고 있는 순계(Pure Line, 純系)의 체중 유전능력이 개량됐다고 밝혔다.

국립축산과학원은 해마다 약 12천마리에 대한 혈통 정보와 8주령 체중 측정 자료를 수집하고 있다. 혈통정보와 체중자료를 이용해 유전능력을 평가하고 이를 기반으로 순계를 선발한 후, 근친이 되지 않고 능력을 최대한 높이도록 교배를 진행해 왔다.

이번 공동연구에 참여한 한협원종에서 토종닭 육종체계를 적용해 본 결과 한협진산 H’한협진산 F’8주령 체중 유전 능력이 매년 각각 29.1g, 23.4g 개량된 것으로 나타났다.

앞으로 토종닭 유전능력을 개량하는데 필요한 품종과 형질범위를 확대하기 위해 8주령, 10주령, 12주령 체중 능력 검정과 산란능력 검정을 완료하고 정보를 데이터베이스에 등록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조용민 가금연구소장은 이번 연구 결과로 육종정보 수집의 중요성과 능력 개량의 효과를 확인했다라며 토종닭 육종연구 기반 확립을 통해 국내 토종닭 육종 농가의 경쟁력 확보와 산업발전에 적극 기여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