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 한돈농가 생존권 사수 강력 촉구
철원 한돈농가 생존권 사수 강력 촉구
  • 한정희 기자
  • 승인 2019.11.08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생만 강요하는 수매·살처분 중단하라”

수매·살처분 미참여 농장
돼지·분뇨 반출 금지시켜
사실상 강제 ‘고립’ 현실

“재입식 보장·확실한 보상을”
철원 한돈농가 생존권 사수 궐기대회에서 농림축산식품부와 환경부가 야생멧돼지는 관리하지 않고 사육돼지들만 살처분 하고 있다는 내용의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있다.
철원 한돈농가 생존권 사수 궐기대회에서 농림축산식품부와 환경부가 야생멧돼지는 관리하지 않고 사육돼지들만 살처분 하고 있다는 내용의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있다.

 

강원도 철원 한돈농가들이 지난 5일 세종정부청사 농림축산식품부 앞에서 생존권 사수 궐기대회를 갖고 예방적 살처분 정책 즉각 중단을 강력히 촉구했다. 또 이미 수매·살처분에 협조한 농가들에 대한 재입식 보장 및 확실한 보상을 요구했다.
ASF철원비상대책위원회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잠복기간을 지나 사육돼지에서는 한 달 넘게 발생하지 않았는데도, 희망수매를 가장한 강제 수매 및 예방적 살처분이 이뤄지고 있다고 정부를 고발했다.  <관련 독자기고 4면>
정부는 철원 원남면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ASF바이러스가 계속 검출됨에 따라 남방한계선 이남 10km 이내 사육돼지에 대해 희망수매 신청을 받았다. 그러나 신청이 저조하자 수매·살처분을 수용하지 않는 농가에 대해 돼지와 가축분뇨를 지역 내에서만 처리토록 조치했다. 또 사료 등 축산차량 이동을 통제하는 등 사실상 ‘강제 고립화’를 추진하고 있다.
ASF철원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는 “철원지역 사육돼지는 ASF 발생이 단 한건도 없는 상황인데 멧돼지 폐사체에서 ASF 바이러스가 발견된다는 이유로 철원 돼지 고립화를 고집하고 있다”며 강력대응 방침을 밝혔다.
또 “정부는 우회적 압박을 철회하고 농가에 희망만 강요하는 근거 없는 강제 수매·살처분 정책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충분한 보상대책 마련과 재입식 보장이 먼저”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