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 일괄 수매살처분 반대 동참키로
돼지 일괄 수매살처분 반대 동참키로
  • 이혜진 기자
  • 승인 2019.10.18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산관련단체협의회·농축산연합회
일괄수매 살처분에 반대하고 있는 축산농업 단체장들.
일괄수매 살처분에 반대하고 있는 축산농업 단체장들.

 

축산관련단체협의회와 한국농축산연합회가 정부의 일방적인 연천 돼지 전수 살처분 결정을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양 단체는 지난 17일 국회 정문 앞에서 ‘ASF 시군단위 일괄 살처분 반대 및 야생멧돼지 특단 조치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집돼지가 아닌 야생 멧돼지 관리에 초점을 맞춘 방역관리를 실시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ASF 발병 전부터 야생멧돼지에 대한 사전 방역대책을 요구하고 야생멧돼지에 대한 개체수 조절과 관리를 수차례 요구해왔지만 정부가 안일한 태도로 방치해왔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현재 DMZ와 민통선 인근의 야생멧돼지 사체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되면서 야생멧돼지가 가장 유력한 발생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가운데 방역 초점을 집돼지에 맞춰 파주·김포에 이어 연천지역의 모든 돼지를 농가동의 없이 살처분하는 극단적인 대책을 펼치는 정부를 규탄했다.
특히 정부의 과도한 살처분 정책으로 인해 해당 농장들이 일방적인 피해를 입고 있지만 보상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에 축단협과 농축산연합회는 “아무런 역학관계 없이 SOP 매뉴얼 상 살처분 반경 범위인 500m를 넘어서 시군단위로 연천군 전체 15만 마리의 돼지를 살처분하려는 정부의 집돼지말살 정책을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근본적인 문제를 야기하고 있는 야생 멧돼지에 대한 특단의 조치와 대책 마련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