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성축협, ASF 조기종식 구슬땀
횡성축협, ASF 조기종식 구슬땀
  • 이동채 기자
  • 승인 2019.10.04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직원 방역 투입 등
엄경익 조합장이 양돈농가에서 소독약을 살포하고 있다.
엄경익 조합장이 양돈농가에서 소독약을 살포하고 있다.

 

횡성축협(조합장 엄경익) 전 직원이 관내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차단을 위해 방역에 나섰다.
엄경익 조합장은 “타지에서 많은 인구가 유입되는 주말일수록 더욱 긴장을 하고 차단에 힘써야한다”며 주말에도 불구하고 전 직원이 방역에 투입된 이유를 설명했다.
횡성축협은 지난달 18일부터 방역대책 상황실을 설치하고 공동방제단 5개 팀을 양돈농가에 집중 투입해 차단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횡성한우축제 배제로 진행될 예정이었던 한우프라자의 확장운영, 경품대잔치, 조합원 한마음 행사 등을 모두 취소하고 축산농가 보호를 위해 힘쓰고 있다.
엄경익 조합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에도 횡성한우축제가 예정대로 개최된다면 방역에 더욱 취약한 상황인데 계획을 철저하게 세워 축산농가를 위한 차단방역에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