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분별한 돼지고기 수입 중단하라”
“무분별한 돼지고기 수입 중단하라”
  • 한정희 기자
  • 승인 2019.08.09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돈협회, 성명 발표

대한한돈협회는 돼지가격 폭락 사태의 주원인이 무분별한 수입에 있다며 업체들의 수입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돈협회는 지난 6일 성명서를 통해 “여름철 한돈 성수기임에도 불구하고 8월 돼지가격이 3000원대로 곤두박질쳤다”며 “생산비 이하의 돼지가격이 지난해 말부터 계속되고 있지만 7월까지 돼지고기 수입량은 28만 3783톤으로 2017년 대비 17% 증가하는 등 돼지가격 폭락의 주원인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수입 돼지고기 재고 역시 6월말 기준 13만 7000톤(부산물 포함)으로 지난해 12월말 대비 3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또한 “돼지고기 수입업체들이 이를 해소하기 위해 하반기에 더 낮은 값에 외국산을 대량으로 유통할 경우 자칫 돼지가격 약세를 심화시키고, 한돈 유통시장을 혼탁하게 할 것으로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수입업체는 농가들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위기에 대처하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틈을 타 지속되는 무분별한 출혈경쟁을 멈추고, 수입을 자제해 상생공존의 길을 찾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또 “지속적으로 경고한 바와 같이 사료판매 등 축산관련 수입업체에서 수입을 중단하지 않을 경우, 한돈농가가 총궐기해 총력 저지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