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제역 매몰 사체 도경계 넘어 ‘발칵’
구제역 매몰 사체 도경계 넘어 ‘발칵’
  • 이혜진 기자
  • 승인 2019.07.12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에서 경북 군위로
지역 한우농가 즉각 중단
반출 경위 등 해명 촉구
발굴·복원사업 개선 시급

 

최근 구제역 매몰 사체가 타 지역으로 이동해 한우 업계가 발칵 뒤집혔다.
지난달 중순부터 강원도 홍천에서 2010년 구제역으로 매몰된 소 100여 마리와 잔존물이 군위로 이동됐다.
군위군 한 과수원에 살포하기 위해 구제역 사체를 반입해 퇴비를 만드는 것이 드러나자 군위 지역의 한우 농가들은 즉각 작업을 중단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하는 한편 농식품부에 시료검사와 반출경위 구제역검사의뢰서 등에 대해 정확한 해명을 요구했다.
전국한우협회 군위군지부 관계자는 “구제역 청정지역으로 매몰지가 전혀 없는 군에 타지역의 사체가 들어왔다는 것에 당혹감을 감출 수 없다”면서 “현재 반입된 사체를 다시 홍천으로 이동시킨다고는 하지만 바이러스의 잔존여부는 확인하수 없어 불안감이 상당하다”고 말했다.
군위군은 현재까지 구제역이 한 번도 발생하지 않은 지역으로 한우 생산농가들이 차단방역에 힘써온 가운데 작업 지역 1~2km 반경내에 상당수의 돼지와 한우가 사육되고 있어 우려가 큰 상황이다.
이 같은 상황이 발생한 것은 가축매몰지 발굴·복원 사업 때문이다. 대부분의 매몰지가 있는 지자체가 정부의 가축매몰지 발굴·복원 사업지침에 따라 이동식 랜더링 기계를 통해 미분해 된 사체를 고온·고압에서 분쇄하고 병원체를 사멸시킨 후 톱밥과 발효미생물을 혼합해 퇴비화를 시키고 있다.
퇴비화한 잔존물은 별도의 장소에서 2차적인 환경오염 및 민원예방을 위해 하우스를 설치하고 일정기간 부숙작업을 거치게 되고, 퇴비화 기준에 따라 검사결과 적합여부 확인 후 퇴비로 사용하고 발굴 된 매몰지에 대해서는 복토와 소독을 실시해 토양복원을 완료 하는 것이다.
특히 관내에 매몰지가 있는 지자체들은 장마철을 앞두고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번에 문제가 된 홍천의 매몰지 사체에 경우에는 관내에서 처리가 어려워지자 처리 업체 등이 관외로 이를 반출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전국한우협회와 군위군은 타 지역의 매몰지 잔존물이 군내로 유입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면서 재발방지를 위해 가축매몰지 발굴복원 사업지침을 수정해 줄 것을 요구했다.
한우협회는 “사체에 의한 구제역 바이러스 전파 등이 명확히 확인 되지 않은 가운데 지역간의 이동 및 사체 처리가 무분별하게 이뤄지고 있는 점은 매우 심각하다”면서 정부가 매몰지의 사체와 잔존물의 타지역 이동처리를 금지하는 규정을 마련하고 강력하게 대응해줄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