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계협회 분열 가시화
양계협회 분열 가시화
  • 김기슬 기자
  • 승인 2019.05.24 12:4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계협회 설립 선언 이후
산란업계 별도 모임 선언
‘산사모’ 발기인대회 성황

 

양계협회 분열이 가시화될 조짐이다.
양계협회 종계분과위원회가 양계협회에서 독립해 종계협회 설립을 선언한데 이어, 산란업계에서도 산사모가 첫발을 내딛었기 때문이다.

산사모는 ‘산란계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의 약자로 산란계농장 및 관련산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의 친선모임이다.
특히 산란계산업 종사자들이 협심해 산업을 발전시키고 농가의 권익을 보호하는데 목적이 있다.
송복근 전 경기도지회장이 추진위원장을 맡았고 △오세을 △안영기 △유재흥 △박상도 △이만형 △김진복 △이상호 △안두영 씨 등 산란계산업을 주도해온 8인이 추진위원으로 참여했다.
이의 일환으로 산사모 추진위는 지난 23일 대전 선샤인호텔에서 발기인대회를 갖고 산란계산업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본격 행보에 돌입했다.
이날 발기인대회에는 국내 산란계농가 100여명이 참석하는 등 큰 호응을 얻었다.
이날 송복근 추진위원장은 “우리의 입장을 대변하는 협회가 있지만, 산란계농가들의 목소리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는 문제의식에서 산사모를 출범하게 됐다”면서 “급속한 축산정책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선 세분화된 단일 품목화가 불가피하다”고 역설했다.
송 위원장은 이어 “우리 산란계산업은 산란계산업을 영위하고 있는 우리가 주도하는 게 옳다”면서 “산사모를 중심으로 대정부 협상력을 높여 실효성 있는 정책 마련에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안두영 추진위원은 “최근 산란계산업은 공급과잉 및 소비둔화, 과도한 신규정책, 안전성 문제 등 삼중고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산란계농장들의 혼란과 분열을 봉합하고 현재와 같은 악순환의 고리를 끊고자 발기인대회를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산사모는 안정적인 농장경영을 위한 제도적·정책적 기반조성에 최선을 다해, 산란계산업을 다시 경쟁력 있는 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산란계산업이 변화와 발전을 이뤄낼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민석 2019-05-27 22:04:43
큰농가들이 힘을 합쳐서 모두 계란가격 잘 받게 노력 합시다
이제 생산만하는 농가들 때문에 큰농가들이 피해보는 일 없도록 합시다
설립취지에 맞게 계란값을 항상 100원이상 받게 해주세요
큰농가가 살아야 산업이 발전다는거 알아야됩니다
큰농가들 홧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