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이슈 브리핑
축산이슈 브리핑
  • 축산경제신문
  • 승인 2018.08.31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산업계의 가장 큰 핫 이슈이자 화두는 단연 무허가 축사 적법화다. 지난해 말부터 축산업계는 무허가축사 적법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여왔고 본지 또한 그들의 움직임을 지면에 연일 실어냈다.
때문에 산업별 이슈에 집중하며 움직이는 시각을 전하는데 미진함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이에 창간기념호를 통해 앞으로 눈여겨 볼 필요가 있는 축종별, 산업별 이슈를 선정하고 조명한다.

 

아프리카 돼지열병 유럽 확산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중국 발생에 앞서 유럽에서도 확산되고 있다.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따르면 올해 1~5월까지 ASF 발생이 유럽 10개국, 아프리카 4개국 등 총 14국에 달한다. 지난달 루마니아에서도 ASF가 발생해 돼지 14만 마리를 살처분 했다.
폴란드는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 구역을 7개로 나눠 관리하고 있다. 그러나 벨라루스, 우크라이나, 러시아 접경지역에서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 불법 돼지유통이 확산 원인으로 지목된다.
ASF 발생 국가 수는 전 세계 40개국(8월 6일 기준)이다. 아시아는 중국이 유일하다. 아프리카는 28개국으로 △가나 △기니비사우 △나미비아 △나이지리아 △남아프리카공화국 △르완다 △마다가스카르 △말라위 △말리 △모잠비크 △베냉 △부룬디 △부르키나파소 △세네갈 △앙골라 △우간다 △잠비아 △중앙아프리카공화국 △짐바브웨 △차드 △카메룬 △카보베르데 △케냐 △코트디부아르 △콩고공화국 △콩고민주공화국 △탄자니아 △토고 등이다.
유럽은 11개국으로 △라트비아 △러시아 △루마니아 △리투아니아 △몰도바 △에스토니아 △우크라이나 △이탈리아 △체코 △폴란드 △헝가리 등이다.

 

축단협 사단법인화 찬반 팽팽

축단협의 사단법인화 여부를 놓고 찬반양론이 팽팽하다.
축산 현안에 적극적이고 체계적으로 대응키 위해 사단법인화가 필요하다는 입장이 있는 반면, 운영비 등을 이유로 반론도 높은 실정이다.
사단법인화를 주장하는 주체는 축단협이다.
최근 축산업계는 무허가축사, 가축전염병 발생 등의 굵직굵직한 사안이 많다는 것. 때문에 축산 현안에 적극적으로 대응키 위해 사단법인화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보조금이나 기부금을 받을 수 있다는 것도 이유 중 하나다.
사단법인의 경우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고, 기부금을 모집할 근거도 생긴다는 것.
때문에 축산회관 세종시 이전과 관련해 정부로부터 방역교육센터 지원금 명목으로 35억 원을 지원 받을 수 있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반면, 사단법인화가 ‘득’이 아닌 ‘독’이 될 수 있다는 주장도 만만치 않다.
사단법인을 운영하려면 최소 전무 1명과 남·여 직원 각각 1명, 수행원 1명 등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여기에 사무실 운영비와 관련 집기 구입비, 전기세·물세 등의 각종 세금까지 더하면 연간 운영비만 해도 최소 2억 원 이상이 들어 ‘배보다 배꼽이 더 큰’ 상황이 우려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동물약품 중국 수출 물꼬 트나

국내 동물약품 업계가 중국 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한·중 양국 동물약품 업계 간 교류가 확대될 것으로 보여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국동물약품협회는 지난 7월 23일 베이징 크라운 호텔에서 중국수약협회와 동물용약품 산업의 상호 협력 강화를 위한 협약식을 체결했다.
협약식에서 양 협회는 동물약품 산업 및 품질관리 정보의 상호교환, 동물약품 학술·기술 관련 정보의 상호 협조, 동물약품 품질검사 및 교육 관련 상호 협조, 상호 교차 방문, 기타 상호 관심에 등에 대해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한중 협약식에는 주중한국대사관 백용천 경제공사와 최정록 농무관이 참석해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표명했다.
한국동물약품협회는 해당 협약 내용을 토대로 한·중 동물약품 정보 및 기술 교류를 위한 중국수약협회 초청 사업을 올해 안에 추진하는 등 후속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처럼 민간기관에서 중국시장 진출에 물꼬를 튼 만큼 우리 정부의 다각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주문이다. 동약 업계는 이를 위해 농림축산검역본부와 중국 수의약품감찰소, 농림축산식품부 방역정책국과 중국 농업부 수의국 간의 교류확대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주기를 기대하고 있다.

 

다양한 구제역 백신 등장 예고

현재 국내에는 동방, SVC, 케어사이드 등 3곳의 동물약품 기업에서 구제역 백신을 공급하고 있다.
동방이 러시아에서 수입, 공급하고 있는 구제역 백신은 O형 단가 백신인 ‘아리아백’과 O+A형의 2가 백신인 ‘아리아백 플러스주’ 등 2가지다.
SVC는 베링거인겔하임동물약품(기존 메리알)으로부터 O형 백신과 O+A형 백신 등을 벌크(원료)로 수입해 국내에서 완제품으로 생산(소분)하고 있다.
케어사이드는 O형 백신인 ‘아토젠 올레오 FMD 백신’을 아르헨티나로부터 수입해 국내에 공급하고 있다.
한편 향후 더욱 다양한 구제역 백신 신제품들이 등장할 예정이다. 먼저 보란애니멀헬스가 지난 6월 중국산 O형 구제역 백신인 ‘비알에이 에프엠디-2’의 품목허가를 획득했다. 리스펙트바이오도 중국산 O형 백신의 국내 허가를 준비하고 있다.
케어사이드는 O+A형의 근육접종용 백신인 ‘바이오아토젠’과 O+A형의 피내접종용인 ‘바이오아토젠 아이디’에 대한 품목허가를 진행 중이다. 이외에도 유전자재조합백신으로 코미팜(O형)과 파로스백신(O+A형)이 검역본부에 기술검토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품목허가를 획득하더라도 국내 출시를 위해서는 상시백신주 선정의 어려운 관문이 남아 있다.
 

 

도축장 건립 어렵네…곳곳 마찰

신규 도축장의 건립, 기존 도축장의 시설 현대화와 증축 사이에서 도축업계가 몸살을 앓고 있다.
경기도의 A사, 충남의 B조합. 전북의 C사. 이들은 선진도축장을 짓거나 지으려고 예정하고 있다. 경기도의 A사는 안성에 대규모 복합 축산단지 조성을 예고했다. 이들의 시설 중 도축시설 걸립을 두고 경기권의 전 도축장들이 반발하고 나서면서 사업 추진에 제동이 걸렸다. 충남의 B조합은 수년째 전국의 도축장들과 소송중이다. 통폐합 도축장 신축 인허가 과정에서 무리한 사업진행이 의심된다는 것. 이에 축산물처리협회는 전면에 나서 도축장 건립을 반대하면서 소송까지 진행하고 있다. 전북의 C사는 최근 시설을 재정비하고 본격적으로 가동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전북지역의 도축장들은 양돈전문 조합이 운영하는 도축장에서 소를 도축한다는 것을 문제 삼으며 이를 중단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처럼 축산물처리협회 회원사들은 신규 도축장 혹은 시설현대화 및 증축에 대해 상당히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업권과 인력 등을 바탕으로 한 생존권 싸움이나 마찬가지이기 때문이다. 특히 근본적으로는 도축장 구조조정 사업이 제대로 마무리가 되지 않고 종료된 것이 화근.
구조조정 사업에 참여하고 분담금을 납부한 업체들은 줄 잇는 신규 도축장 건립을 손 놓고 있을 수 없는 상황이다.

 

 ‘축산자원개발부’ 이전 유치전

농촌진흥청은 소속 기관인 국립축산과학원 축산자원개발부(충남 천안시)의 이전 계획에 따라 8월 10일부터 11월 9일까지 전국 지방자치단체의 유치 제안서를 받는다.
축산자원개발부는 국가 단위 가축개량을 위한 종축(씨가축)을 선발해 활용하는 기술을 개발하며, 젖소나 돼지 등 가축뿐만 아니라 풀사료의 안정적인 생산과 품질을 높이기 위한 연구를 하고 있다.
현재 418만㎡ 면적에 4개 부서 △가축개량평가과 △낙농과 △양돈과 △초지사료과에서 190여 명이 근무 중이며, 가축 1850여 마리(젖소 350여 마리, 돼지 1500여 마리)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이전 결정으로 미래 축산연구의 중심으로 거듭나기 위해 △ 반려동물 연구‧진흥 △ 복지‧치유 축산연구 △ 국가 초지‧사료 거점연구 △ 데이터(자료) 기반 스마트축산 거점연구 △ 가축 개량 거점 연구의 5대 거점 연구에 집중할 계획이다.
지난 20일 열린 설명회에는 강원, 경남, 경북, 전남, 전북, 충남, 충북 등지에서 총 14개 지자체가 참여해 치열한 유치전을 예고했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11월 9일까지 지자체를 대상으로 한 신청을 접수를 마감하고 현장실사와 제안서 평가를 거쳐 11월 23일 최종 이전후보지 선정결과를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