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적 농어촌용수 공급체계 마련”
“안정적 농어촌용수 공급체계 마련”
  • 이혜진 기자
  • 승인 2018.05.11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규성 사장, 통수식서 강조

 

한국농어촌공사가 기후변화에 대응한 안정적인 농어촌용수 공급체계 마련을 위해 수자원관리 다각화에 나선다.

최규성 한국농어촌공사장은 지난 9일 충남 서산 고풍저수지에서 개최된 통수식에서 “해를 거듭할수록 강도를 더해가는 가뭄 등 기후변화에 대한 해결과제가 시급한 상황”이라며 “다각적인 수자원관리 체계를 마련해 농업인의 안정적인 영농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공사는 서해안과 북부지역의 가뭄 해소를 위해 2020년까지 아산호-삽교호-대호호의 물길연결을 추진한다. 이사업을 통해 2만 5419ha의 농경지에 안정적인 용수를 공급하겠다는 것. 또한 서산·태안 3개 지구(송현, 금학, 산성)에 양수장, 용수로 등을 신설 추가해 수자원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가을철 추수기 이후 저수지 물채우기 등 사전 수자원을 확보하는 한편 물 관리 자동화를 활용한 과학적 물 관리 등을 통해 적기적량공급 등 물 수급관리의 효율성도 높여 나간다.

이와 관련 최규성 사장은 “한정된 수자원의 활용성을 더욱 높여 농업인의 안정적인 영농활동 지원은 물론, 농어촌지역의 생태 환경적 가치를 높일수 있는 농어촌용수 관리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