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돈산업 복합 5중고에 '휘청'
한돈산업 복합 5중고에 '휘청'
  • 한정희 기자
  • 승인 2022.09.16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산비 급등에 국내 공급 증가
소비둔화·돈가 하락 땐 대혼란
홍문표 의원 주최, 국회토론회

사룟값 인하, 직거래 시세도입
무관세수입 50% 축소 등 요구

[축산경제신문 한정희 기자] “한돈산업은 생산비·돈육수입·도축마릿수 증가, 소비둔화와 돈가하락 우려 등 복합적인 원인으로 인해 5중고에 빠졌다.”
조영욱 대한한돈협회 부회장은 지난 7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국회 농림축산해양수산위원 소속 홍문표 의원 주최로 열린 ‘위기의 한돈산업 생존전략 모색 국회토론회’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조 부회장은 “돈육 kg당 생산비가 8월부터 평균 5500원에 육박했지만 돈가는 9~12월 평균 4500~4700원으로 하락이 예상된다. 농가의 경영 위기가 우려된다”며 “높은 고물가 지속, 고금리와 고환율에 따른 소비 위축과 이자부담 급증 등 악재가 누적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한돈협회 조사에 따르면 재작년 이후 사료가격과 가축분뇨처리 비용이 모두 60% 이상 올랐다. 인건비, 자재비, 이자비용 등도 상승했다. 이를 감안해 손익분기점을 추산한 결과 MSY 20마리로 나타났다. 그러나 한돈농가 전체의 70%가 MSY 20마리 미만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
돈육수입과 도축마릿수 확대 등 공급량 증가도 위험 요인이다. 올해 상반기 돈육 수입량은 23만 6560톤으로 전년 동기(16만 2688톤)보다 45.4%(7만 3872톤)가 늘었다. 앞으로 무관세 수입량까지 더해지면 돈가 하락을 촉발할 것으로 우려된다.
농경연에 따르면 8월 도축마릿수는 153만 2000마리로 전년 동기 대비 8.2%(11만 7000마리), 재작년보다 14.2%(19만 1000마리) 더 많이 도축했다. 9월 도축마릿수도 전년 대비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손세희 한돈협회장은 “올해 돈육 수입량은 사상 최대치인 40만톤을 상회해 하반기 돈가 하락으로 이어지면 한계 농가를 양산하고 돈육 자급률 70%가 무너질 위기에 있다”며 “농정부처에서 축산 홀대에 앞장서고 규제와 지원축소로 점철된 정책을 추진하는 동안 식량안보 위기가 눈앞에 왔다”고 지적했다.홍문표 의원은 농가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일 것을 정부에 주문했다. “국민의 단백질 공급을 책임지는 축산농가에게 도움이 되는 대안이 필요하다”며 “급변하는 축산환경에 따른 한돈산업 생존전략 및 농가 경영안정 방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식량이 무기가 됐다. 축산업을 식량안보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며 “근본적으로 사료·질병·유통·분뇨 문제를 해결해야 선진축산 국가로 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한돈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구체적인 지원 방안을 정부에 요구했다. 조영욱 부회장은 “정부는 사료가격 인하요인 발생시 시장에 즉각 반영할 수 있도록 감독을 강화해야 한다”며 “돈가 안정을 위해 돼지 직거래 시세를 도입하고 돼지고기 무관세 수입 물량을 절반으로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권 양돈연구회장은 돈사 건축에 대한 장기대책과 지원을 요구했다. “돈사를 제대로 지을 수 있도록 5년 거치 10년 상환, 융자 80%, 자부담 20%의 축산시설현대화자금을 ㎡당 150만원으로 현재보다 2배 상향하고, 10년 거치 30년 분할상환으로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김경태 농협경제지주 축산지원부장은 “현재 사료원료구매자금의 정책효과가 높은 만큼, 예산 규모 확대 및 금리인하 등 적극적인 지원 확대가 필요하다”며 “자금 규모를 1조원으로, 금리를 무이자로 해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정재환 농림축산식품부 축산경영과장은 이날 한돈산업 정책 방향을 크게 4가지로 요약했다. 첫째는 축산물 수급 변동성 대응을 위한 데이터 기반 수요분석 및 중장기 수급 예측이다. 둘째는 생산성 향상 및 생산비 절감 방안 추진, 셋째는 환경 문제 관리와 합리적인 ASF 방역 추진이다. 넷째는 돼지고기 품질 고급화, 뒷다리살 공급 장기 협약을 통해 육가공품 원료의 국산화 등을 적극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정 과장은 끝으로 “한돈산업 발전을 위해 고민하고 지원과 생산비 절감 방안 등을 한돈업계와 논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