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동, KT와 ‘기가 스마트팜’ 양수 계약 체결
대동, KT와 ‘기가 스마트팜’ 양수 계약 체결
  • 이국열 기자
  • 승인 2022.09.16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동 서울사무소의 스마트 팜의 모습.
대동 서울사무소의 스마트 팜의 모습.

[축산경제신문 이국열 기자]대동은 지난달 30일 스마트파밍 플랫폼 개발을 위해 KT와 ‘KT 기가 스마트팜 사업’ 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

기가 스마트 팜은 국내 농가를 대상으로 KT가 자체 개발한 스마트팜 구축 모델이다.

△스마트 온실의 설계 컨설팅 및 시공 △스마트 온실의 실시간 생육 환경 관제 △노지팜 관수 제어 솔루션 등을 제공하는 스마트 농업 플랫폼 서비스다. 2016년 국내 농업 시장에 첫 선을 보인 후 현재 온실 및 노지 등에서 과채류, 엽채류, 근채류, 과수류, 버섯류 등을 재배하는 약 370여 개 농가가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대동은 이번 양수도 계약을 통해 KT의 스마트팜 기술 및 플랫폼, 370여 개 농가를 대상으로 한 스마트팜 컨설팅 및 온실 설계 데이터, 농작물의 생육 환경 데이터 등을 올해 내로 양도 받는다. 농업 전주기에 있어 정보와 솔루션을 제공해 최소 자원으로 최대 수확을 목적으로 하는 스마트파밍 플랫폼 개발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권기재 대동 DT추진실장은 “이번 KT 기가 스마트팜 양수를 통해 기존에 구축된 농업 데이터로 조금 더 빠르게 생육 레시피 개발해 스마트파밍 플랫폼을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대동은 농업의 전 과정에 있어 농업 데이터, AI, ICT 기반 솔루션과 플랫폼 구축 및 진화를 위한 적극적 투자를 통해 미래농업의 새로운 장을 열 것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