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하계작물 생산·이용 적극 지원
전북도, 하계작물 생산·이용 적극 지원
  • 신태호 기자
  • 승인 2022.08.12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종실태 점검도
전라북도는 축산농가를 위해 양질의 국내산 여름 사료작물의 생산·이용 확대를 적극 지원한다.
전라북도는 축산농가를 위해 양질의 국내산 여름 사료작물의 생산·이용 확대를 적극 지원한다.

 

[축산경제신문 신태호 기자] 전라북도는 사료값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축산농가를 위해 양질의 국내산 여름 사료작물의 생산·이용 확대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도내 여름 사료작물 재배 농가 및 경영체를 대상으로 여름 사료작물 파종 실태 점검을 지난 8일부터 오는 17일까지 2주간 실시한다.
이번 파종 실태 점검에서는 여름 사료작물 재배면적, 품종, 생육상태 등을 종합적으로 조사한다. 이는 향후 조사료 생산 확대를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올해 여름 사료작물 재배 계획 면적은 4047ha로 작년 3650ha보다 11% 증가했다. 품종별로는 옥수수 2239ha와 수단 1323ha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전북도는 현재 수입 건초인 에뉴얼라이스는 1kg에 500원이지만 1kg당 200원인 국내산 옥수수 사일리지를 대체해 축산농가 생산비 절감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전라북도는 올해 조사료 생산 확대와 유통·소비 활성화로 축산농가 소득향상을 위해 조사료 사일리지 제조비 지원, 조사료 생산 경영체 기계장비 지원 등의 사업에 582억 원을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