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봉자조금, 의무화 난항
양봉자조금, 의무화 난항
  • 이국열 기자
  • 승인 2022.08.05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개 단체, 거출방안 제각각

[축산경제신문 이국열 기자] 양봉의무자조금 도입이 시작부터 난항을 겪고 있다. 
자조금 거출 방안이 아직까지 확정되지 않아 진행이 순조롭지 못한 상황이다.   
양봉의무자조금은 양봉협회, 한봉협회, 종봉협회, 벌꿀유통협회, 양봉농협 다섯 개 단체가 공동으로 참여한다. 각 단체마다 사정이 다르기 때문에 농식품부가 주문한 일률적으로 통일된 거출 방안으로 자조금을 조성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따라서 다섯 개 단체들이 내놓은 각각의 독립적인 거출 방안으로 자조금을 조성·운용할 수밖에 없다. 
이를 위해 최근 다섯 개 단체들은 공식 명칭을 ‘우리벌꿀자조금관리위원회’로 정하고, 자조금 거출 방안 마련을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하지만 양봉협회와 한봉협회 두 단체만 자조금 거출 방안이 마련됐을 뿐 나머지 세 단체들은 현재로썬 자조금 거출 방안이 불분명하다. 
양봉협회와 한봉협회는 애초에 가장 유력했던 벌통당 자조금을 거출하는 방안으로 확정했다.
종봉협회는 의무자조금 도입에 대한 찬반의견이 통합되지 않아 거출 방안을 정하지 못했으며, 벌꿀유통협회는 축평원 벌꿀등급제가 일원화돼 의무화되기 전에는 자조금 거출이 곤란하다는 입장이다. 양봉농협의 경우는 벌꿀수매가격에 이미 자조금이 일정부분 반영됨에 따라 내부적으로 조율해 거출 방안을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결국 다섯 개 양봉단체의 거출 방안이 확정되지 못하면서 양봉공동의무자조금 실현은 사실상 미궁에 빠졌다. 
양봉협회 관계자는 “다섯 개 양봉단체들이 모인 만큼 의무자조금 도입이 어렵다는 것은 충분히 예상하고 각오했다”며 “하루빨리 양봉산업 공동의무자조금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각 단체들의 적극적인 협력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이어 “최선을 다하고 있는 양봉단체들의 마음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하염없이 자조금 거출 방안이 마련되기를 기다릴 순 없다”며 “일단 거출 방안을 마련한 단체들만이라도 양봉의무자조금을 먼저 시작할 수밖에 없다”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