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축산경제, 올해 소 근출혈 피해 16억 보상
농협 축산경제, 올해 소 근출혈 피해 16억 보상
  • 권민 기자
  • 승인 2022.08.05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말 현재 2397마리 대상

 

[축산경제신문 권민 기자] 농협 축산경제는 축산농가 경영안정을 위해 NH농협손해보험과 함께 도입해 운영하고 있는 ‘소(牛) 근출혈 피해보상보험’의 보험금을 6월 말 기준 2397마리에 총 16억 원(마리당 평균 약 67만 원)을 피해농가에 지급했다고 밝혔다.
‘소 근출혈 피해보상보험’은 2019년 1월 소 사육농가의 출하위험요소 제거를 위해 농협 축산물 4대 공판장(부천, 음성, 나주, 고령)에 출하·도축, 상장되는 소를 대상으로 판매되기 시작해, 현재는 도드람양돈농협, 대전충남양돈농협, 부경양돈농협 운영 공판장까지 확대 운영되고 있다.
농가는 출하 전이나 출하시점에 공판장에서 ‘소 근출혈 피해보상보험’에 가입할 수 있으며 보험료는 공판장과 출하 농·축협, 출하농가가 각각 1/3씩 부담하는 방식으로, 6월 말 기준 농협경제지주 4대 공판장에서 보험 가입률은 82.1%(수탁 출하 마리수 대비)다.
안병우 농협 축산경제대표이사는 “농협경제지주 공판장에서 판매를 시작한 소 근출혈 피해보상보험의 지속적인 확대와 운영을 통해 더 많은 축산농가들이 보상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며 “축산물 생산 및 유통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를 선제적으로 관리해 축산업의 안정적 생산기반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