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폭염 가축피해 밀착 지원
농진청 폭염 가축피해 밀착 지원
  • 이국열 기자
  • 승인 2022.08.05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팀장급 직원 150명
재해 대응 지역담당관 편성

[축산경제신문 이국열 기자]농촌진흥청은 폭염으로 인한 가축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현장 밀착지원을 강화한다.

이를 위해 농촌진흥청과 소속 연구기관의 팀장급 연구직‧지도직 직원 156명으로 편성된 지역담당관을 한시적으로 ‘여름철 재해 대응 지역담당관’으로 재편했다. 아울러 식량, 과수, 채소, 인삼, 축산 5개 분야의 내부 전문가로 구성된 현장 기술지원단(5개 분야 100명)을 운영한다.

지역담당관은 각 농업기술센터 관계관과 협업해 영농현장을 점검하고, 기상 및 현장 상황에 따라 필요한 축종별 기술지원 사항을 파악해 관련 조치가 신속히 취해질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현장 기술지원단은 각 지역의 농업기술원, 농업기술센터의 품목별 전문가와 공동으로 오는 26일까지 폭염 대응 가축 관리 활동을 펼친다. 이 기간 동안 축사 환경관리, 축종별 사양관리 지원을 집중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축종별로 고온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도록 충분한 환기와 신선한 물 공급을 강조하고, 농가가 현장에서 바로 적용할 수 있는 차광막 설치와 지붕 위 물 뿌리기, 정기적인 소독 등 관리요령을 지도한다.

농촌진흥청은 여름철 농작업 안전 수칙과 온열질환자를 발견했을 때 대처요령을 담은 안내문과 온라인 홍보자료를 제작해 전국 시‧군 농업기술센터에 배부하고, 농업인 대상 안전교육에 활용토록 지원하고 있다.

노형일 농촌진흥청 재해대응과장은 “여름철 기상으로 가축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사전 관리가 중요하다”며 “폭염 피해가 발생했을 때는 먼저 농업기술센터에 연락해 신속한 기술지원을 요청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