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가축방역 기관 협력 강화
충남도 가축방역 기관 협력 강화
  • 한경우 기자
  • 승인 2022.06.17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 담당자 연수
모범사례 공유 시간 가져

 

[축산경제신문 한경우 기자] 충남도가 다가오는 동절기 재난형 가축질병 특별방역대책기간에 대비해 도내 가축질병 방역기관의 협력체계 강화에 나섰다.
도 축산방역당국은 지난 16·17일 양일간 보령 비체펠리스에서 도내 가축질병 방역기관 담당자 및 축협관계자, 수의사회 등 1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가축방역 역량 강화 연수<사진>를 실시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3년 만에 대면교육 방식으로 진행하는 이번 연수는 가축질병 방역 및 농가 방역 수범 사례 공유 및 토의·토론 등 대화의 장으로 마련했다.
연수 첫날 정현규 전 도드람 양돈연구소장은 지난달까지의 국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유형별 분류와 바이러스의 특성에 관한 전 세계 현황을 분석해 발표했다.
김점주 한국양계(주) 소장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한 방역관리’란 주제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의 국내외 발생 현황 및 바이러스 예방을 위한 차단방역 실무 등에 대해 교육했다.
이와 함께 ‘마술과 함께하는 명화산책’ 교양 교육을 통해, 장기간 방역 활동으로 심신이 지쳐 있는 방역종사자들의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여유를 찾는 시간을 제공했다.
임승범 도 농림축산국장은 “도내에서는 지난 동절기 12건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했지만 구제역·아프리카돼지열병은 비발생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히고 “방역 담당자들의 역량 강화에 최선을 다함으로써 가축질병 발생을 최소화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