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계협회, 사육비 현실화 촉구
양계협회, 사육비 현실화 촉구
  • 김기슬 기자
  • 승인 2022.05.13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육계계열사 통보에 대해
“시세보너스 기준 상향 앞서 농가 사육비 인상 이뤄져야”
양계협회가 일부 계열사의 시세보너스 상향 통보와 관련해 농가 사육비부터 올리라고 주장했다.
양계협회가 일부 계열사의 시세보너스 상향 통보와 관련해 농가 사육비부터 올리라고 주장했다.

 

[축산경제신문 김기슬 기자] 최근 일부 육계계열사의 일방적인 시세보너스 기준 상향 통보에 대해 양계협회가 시세보너스 금액 상향보다 농가 사육비 인상이 먼저임을 분명히 했다.
양계협회는 지난 9일 성명을 통해 “농가의 원가 상승에도 불구하고 지난 20년간 계약농가 사육비와 사육경비 인상은 단 한 번도 없었다”며 “농가 사육비 현실화가 절실한 만큼 농가 시세보너스 금액 조정은 그 이후에 시행하라”고 피력했다.
계약 사육농가들은 계열사에게 닭을 공급받아 키워주고 출하하면 정산을 통해 1㎏당 사육비를 받아왔는데 최근 20년간 사육비와 사육경비 인상은 한 번도 없었다는 것. 또한 닭고기가격이 kg당 2000원 이상이 되면 100원씩 오를 때마다 10원씩 시세보너스를 더 지급받는데 이 기준을 상향할 경우 농가 수취가격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양계협회는 “우리 육계농가들은 사육원가의 대폭 상승에도 불구, 장기간 지속된 닭고기산업의 불황에 따른 계열사의 어려움을 이해하고 고통 분담을 위해 사육비 인상 요구를 자제해왔다”며 “이번 계열사의 일방적인 시세보너스 기준 상향은 우리 농가들의 희생과 노력을 보상하기는커녕 오히려 농가에 지급되는 사육비를 줄이는 효과를 보여 억장이 무너진다”고 토로했다.
협회는 이어 “이는 개별농가에서 추가적으로 투입되는 약품비, 깔집비, 난방유 등 농가의 원가 상승은 인정하지 않고 회사의 손실을 농가에 전가하는 불공정한 처사”라며 “계열사는 시세보너스 상향 전, 지난 20년간 인상이 되지 않은 양계농가의 육계 사육비와 사육경비부터 현실화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