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황근 농식품부장관, 취임
정황근 농식품부장관, 취임
  • 한정희 기자
  • 승인 2022.05.13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과 소통만이 성공한 정책” 취임 일성

 

[축산경제신문 한정희 기자]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농업인의 눈높이에서 현장과 소통하지 않는 정책은 아무리 좋은 정책이라도 성공을 보장받을 수 없다”면서 취임 일성으로 ‘현장과의 소통’을 강조했다.

정 장관은 지난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시급한 현안은 농업계와 긴밀히 소통하면서 함께 해결해 나가겠다”며 “CPTPP(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에 대해 농업계와 충분히 소통하면서 농업의 민감성을 반영할 수 있는 협상 전략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와 함께 “식량주권을 확보하고, 국민들께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겠다”며 ‘식량주권’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 해외 곡물시장 진출을 추진하는 기업을 지원, 비상 상황에도 안정적 해외 공급망을 확보하겠다고 전했다.

또 농업을 미래성장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농업을 잘 모르는 청년이라도 농업에 관심과 열정이 있다면 도전할 수 있도록 돕겠다”며 “기후변화와 디지털 변환, 인구·사회 구조 변화 등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국민들이 원하는 농산물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농식품 산업을 혁신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농축산물 유통의 디지털 혁신을 추진, 물류를 자동화하고 누구나 참여해 농축산물을 거래할 수 있도록 농식품 온라인 거래소 설립을 추진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정 장관은 특히 “국민들로부터 사랑받는 농축산업을 만들겠다”고 전했다. “농업인이 그동안 안정적 식량 생산을 위한 역할을 다해왔지만, 그 과정에서 토양오염, 가축분뇨와 악취 등 환경부담을 발생시키기도 했다”며 “농업계와 함께 탄소중립형 농업, 환경친화적 축산업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분야별로 탄소저감 기술을 개발해 농가에 보급·확산시키고 저탄소 농축산물 인증제를 활성화해 생산·가공·유통·소비 등 전 과정에서 탄소감축이 촉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ICT 기반 사양관리와 가축분뇨의 감축 및 적정 처리를 통해 악취와 온실가스 배출을 줄인 환경친화적인 축산업 모델을 정착시키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