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축사 난방 잘되면 AI 예방 효과”
“오리축사 난방 잘되면 AI 예방 효과”
  • 이국열 기자
  • 승인 2022.01.14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리농가 지원 호소

 

[축산경제신문 이국열 기자] 오리농가 난방비 지원에 지자체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호소하는 목소리가 높다.
겨울철 본격적인 한파가 시작되면서 오리농가들이 늘어나는 난방비로 고심이 깊어지는 가운데 일부 지자체에서만 난방비를 지원하고 있어서다.   
오리는 추위에 강한 가금이지만 대부분 한파·대설에 취약한 비닐하우스 형태의 축사에서 사육되고 있는데다 단열도 미흡해 한 겨울에는 난방비 급증이 불가피하다.
오리협회에 따르면 충북도와 전남도는 오리농가에게 마리당 300원씩 겨울철 난방비를 보조하고 있고, 특히 충북도의 경우 오리농가 조기출하 장려금도 지원하고 있다. 
축사 온도를 높임으로써 출하시기를 최대 일주일 앞당겨 AI 발생을 대비한다는 취지인데, 충북도에서는 지난해 11월 23일 이후 현재까지 오리농장에서 AI 추가 발생은 없다.
이에 대해 업계관계자는 “오리 사육장이 따뜻하면 강건해지고 질병 저항력이 향상된다”며 “사람도 체온을 보호하면 건강한 것처럼 오리도 마찬가지”라고 설명했다.
충북의 한 오리농가는 “난방이 잘되면 오리 면역력이 3배 이상 향상돼 AI 등 질병에 노출될 우려가 적을 뿐만 아니라 생산성도 올라가 조기출하를 기대할 수 있다”며 “지자체에서 보조해주는 난방비는 농장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오리농가들에게 버팀목이 된다”고 말했다.
반면 타 지역의 오리농가들은 섭섭함을 감추지 못하며 지자체에 난방비 지원의 절실함을 토로하고 있다.
경기의 한 오리농가는 “난방의 효과는 체감하고 있으나 겨울철 급증하는 난방비는 농가에서 감당할 수 없을 만큼 어려움이 뒤따른다”며 “겨울철 한 파스(40~45일)에 들어가는 난방비가 500만 원 이상이라 영세한 농가들에겐 엄청난 부담”이라고 하소연했다. 
또 “유류비 상승 등과 맞물려 오리농가들은 난방비라도 절감하고자 자체적으로 스티로폼, 덮개 등을 제작해 축사 온도를 높이려 고군분투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때문에 오리 산업 종사자들은 겨울철 난방비 지원을 일부 지자체에서만 국한하는 것이 아닌 전국 지자체로의 확대를 요청하고 있다. 
오리협회 관계자는 “위탁사육이 주를 이루는 오리 산업에서 수년간 이어진 불황으로 계열사들도 농가에게 난방비 지원을 버거워한다”며 “지자체 예산을 편성하는데 어려움이 있겠지만 오리농가의 절박한 사정을 고려해 난방비 지원을 고민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