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 축산물 시장 배척하고 축산대체식품 육성이라니”
“전통 축산물 시장 배척하고 축산대체식품 육성이라니”
  • 이혜진 기자
  • 승인 2022.01.07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산자단체들, 중단 촉구

 

[축산경제신문 이혜진 기자] 축산관련단체들이 농식품부의 축산대체식품 육성 정책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지난해 말 농식품부는 2022년도 고부가가치식품기술개발사업 시행계획 공고를 통해 미래대응식품분야 연구과제 명목으로 축산대체식품 육성을 위한 기술개발에 약 5년 내 99억의 정부예산을 투입할 계획임을 밝혔다. 공고내용에 따르면 ‘미래대응식품’ 분야 연구과제는 축산대체식품 기술개발을 골자로 발효유, 계란 대체 식물성 소재 개발, 배양육 기술개발 등이 포함되어있다.
이에 축산관련단체협의회는 전국 축산농가들은 국민건강 위협과 축산물 소비위축, 나아가 축산말살의 교두보를 다지는 농정부처의 악행에 실로 개탄을 금치 못하고 있다면서 전면 철회를 강력하게 요구했다. 
축단협은 “이번 연구개발 지원 뿐 아니라 이미 농림식품과학기술 육성 종합계획 등을 통해 배양육 등 대체육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있으며 정부 R&D 투자 규모는 2018년 약 3억원대에서 2020년 15억으로 5배 넘게 증가했다”면서 “소비자 선호가 있는 전통 축산물시장은 배척하고, 소비자 선호도 없는 배양육 등 식품첨가물 시장확대를 위해 정부예산이 투입되는 것은 명백한 혈세낭비”라고 지적했다.
특히 농식품부에서 계란 대체 식물성 소재 개발의 필요성으로 제시한 ‘높은 진입장벽과 제품군 부족으로 인해 소비자 접근성이 낮은 한계’는 대체식품시장의 낮은 소비자선호를 방증하는 것으로 억지라는 것이 그들의 주장이다. 
이에 축단협은 지난 4일 성명을 발표하고 축산업이 지닌 공익적 가치를 외면한 채 대체육 개발을 지원하는 것은 축산업 기반축소 저의가 분명하다고 다시 한번 강조하면서 고부가가치식품기술개발사업 시행계획 공고를 즉각 철회할 것을 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