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부화장 응급처치가 시급하다
오리부화장 응급처치가 시급하다
  • 이국열 기자
  • 승인 2021.11.26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산경제신문 이국열 기자] “정부가 외면하는 오리부화장, 더 이상 스스로 버틸 수 없다.” 
전남 소재 한 오리부화장 관계자의 절규에 찬 외침이다.  
극도의 경영악화로 국내 오리부화장들이 줄도산 위기에 놓인 급박한 상황에서도 정부와 지자체 어느 누구도 이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지 않고 있다.
벌써 4년째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지만 묵묵부답으로 일관할 뿐 그때나 지금이나 달라진 게 없다. 오리 산업의 위기가 어제오늘의 문제는 아니지만 오리부화장은 특히 심각하다.
지난 몇 년간 누적된 피해를 해결하기 버거워 상당수의 오리부화장이 폐업 수순을 밟거나 개점휴업 상태로 연명하고 있다.
예컨대 AI 이동제한으로 폐기되는 새끼오리에 대한 대책이 전혀 없이 오롯이 오리부화장이 짊어지고 자체적으로 해결해야 했다. 
정부가 내놓은 이동제한에 따른 피해보상이 마련돼 있긴 하나 그 범위가 AI 예찰지역 내에 위치한 오리부화장으로만 한정돼 있어 사실상 무의미한 조치나 다름없다.
야생조류가 자주 출몰하는 서해안 벨트가 아닌 전북 정읍, 전남 함평 등 내륙지역에 자리 잡은 절대 다수의 오리부화장에게는 뜬구름 잡는 얘기다. 
여기에 매년 실시하는 겨울철 사육제한으로 전체 오리농가 상당수가 입식이 제한돼 오리부화장의 새끼오리 폐기 피해는 날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예찰지역 내 농가와 겨울철 사육제한에 포함된 농가가 중복되는 것을 감안하더라도 최소 30% 이상을 넘어서는 오리농가에 입식을 못해 새끼오리를 묻어야 한다. 
복수의 오리부화장 관계자들은 “새끼오리 폐기 시 발생하는 마리당 피해금액 1700원 전부를 보상해 달라고 말하진 않는다”며 “기존 종란폐기 보상단가인 472원 수준이라도 책정해 주길 요구한다”며 입을 모으고 있다.
매년 피해현황을 조사하고 있는 것을 보면 관계기관들도 오리부화장의 절실함이 얼마나 심각한지 분명 인지하고 있을 터, 더 이상 방관해선 안 된다. 
살아남기 위해 안간힘 쓰며 울분을 토해내는 오리부화장 관계자들의 목소리에 응답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