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란생산자·유통인 의기투합 산업발전협의회 발족
계란생산자·유통인 의기투합 산업발전협의회 발족
  • 김기슬 기자
  • 승인 2021.10.22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종 현안 공동 대응키로
양계협회와 계란유통협회의 상생협의회에 참석한 임원들이 함께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양계협회와 계란유통협회의 상생협의회에 참석한 임원들이 함께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축산경제신문 김기슬 기자] 계란산업 발전을 위해 생산자와 유통인들이 함께 힘을 합쳤다.
양계협회와 계란선별포장유통협회는 지난 15일 충북 청주 세종시티 오송호텔에서 상생협의회를 열고 가칭 ‘계란산업발전협의회’를 발족해 각종 현안에 공동 대응키로 했다.
현재 계란업계에는 산란일자, 계란이력제, 식용란선별포장업, 계란 수입, 마트 행사시 원가 이하의 계란 납품 요구 등의 현안이 산적해있다는 것. 때문에 두 단체가 똘똘 뭉쳐 업계의 문제를 주도적으로 해결해 나가자는 것이다. 
이날 이홍재 양계협회장은 “과거 계란산업의 주관기관은 농식품부 하나였지만 이제는 환경부와 식약처, 공정위까지 합세했다”면서 “앞으로 누가 또 어떤 규제의 칼을 뽑아들지 아무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안두영 양계협회 채란분과위원장은 “계란 하나를 생산하는데 규제는 종합선물세트”라며 “우리 생산자와 유통인들과 함께 머리를 맞대 어려운 난관을 슬기롭게 극복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강종성 계란선별포장유통협회장도 이에 공감했다.
강종성 회장은 “양계협회와 계란유통협회는 상충관계가 아닌 상생관계가 돼야 한다”며 “위기에 처한 현 상황을 타개키 위해 생산과 유통이 함께 힘을 모아 잘못된 제도를 개선하자”고 밝혔다.
이날 두 단체는 가칭 ‘생산과 유통이 함께하는 계란산업발전협의회’를 발족하고 매월 정례화하기로 했다. 또 협의회 산하에 분야별 위원회를 신설해 △정부 차원의 난좌 및 잉크 등 소모품 지원 △여름철 계란품질 향상 방안 △선별포장확인서 발급 간소화 등의 문제를 풀어간다는 방침이라 향후 이들의 행보에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