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소, 방목 후 축사로 돌아올 때 ‘종합구충제’ 꼭 먹여야
염소, 방목 후 축사로 돌아올 때 ‘종합구충제’ 꼭 먹여야
  • 이국열 기자
  • 승인 2021.10.08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산과학원, 질병관리 방법 소개

 

[축산경제신문 이국열 기자] 국립축산과학원은 가을철 염소 사육농가 질병관리 방법을 소개했다. 
염소는 방목기간 동안 기생충, 흡혈곤충 등에 의한 질병 감염이 우려돼 방목을 마무리하고 축사로 돌아올 때는 반드시 종합구충제를 먹여야 한다. 
이 시기에 발견되는 뇌척수사상충증, 일명 ‘요마비’는 모기를 통해 전파되는 질병으로 발병하면 걸음걸이가 부정확하고 뒷다리가 마비되는 증상이 나타난다. 
마비 초기에 발견하면 전용치료제를 주사해야 치료·회복이 가능하다. 
구순주위염과 곰팡이성 피부염 발생 초기에는 상처 치료용 소독제를 뿌려준다. 
축사 내 사육이 늘어나면 접촉에 의해 피부염이 급속히 전파돼 증상이 있는 염소는 반드시 건강한 염소와 분리시켜야 한다. 
큰 일교차로 염소의 면역력이 저하될 수 있어 적절한 사양관리를 통해 질병을 예방하는 것도 중요하다. 깨끗한 사료와 물을 충분히 공급하고, 소금과 미네랄 덩이 등을 축사 내에 비치해 섭취할 수 있도록 한다. 
기온차가 심해지는 늦가을부터 겨울철, 새끼염소의 설사병과 흔들이병을 예방하고 폐사율을 낮추기 위해서는 보온등, 보온판 등을 미리 준비해야 한다. 
아울러 염소는 구제역 예방백신이 매년 4월과 10월 접종이 정례화 돼 있어 10월 중에 빠진 개체 없이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이성수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가축유전자원센터장은 “염소의 질병관리는 농가 소득에 중요한 영향을 끼치는 만큼 가을철 질병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