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단협, 11개항 요구 “물가 안정 희생 더 이상 안돼”
축단협, 11개항 요구 “물가 안정 희생 더 이상 안돼”
  • 축산경제신문
  • 승인 2021.10.01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反축산정책 즉각 중지
식량안보 차원 접근을
농민들 핍박 일관하는
농식품부 장관 사퇴케”

 

 

오는 5일부터 시작되는 2021년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를 앞두고 지난달 27일 축산관련단체협의회가 11대 축산분야 요구사항을 발표했다.
축단협은 △물가안정 명목의 축산농가 규제정책 철폐 △수입축산물 장려하는 국방부 군납 경쟁입찰 전환추진 중단 △청탁금지법 농축산물 선물 가액 상향조치 △ASF 방역 책임 축산농가에 전가 개선 △공정거래위원회 가금육 시장 조사 중단 △축산발전기금 고갈에 따른 온라인 마권발매법안 조속처리 △유기질비료 지원사업 지방 이양 철폐(국비존치) △외국인 근로자 주거시설 관리사 인정 △가축 살처분 보상금 지급기준 현실화 △2022년 축산분야 예산확대 △모돈 이력제 추진 반대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이승호 축단협 회장은 “농정부처에서 축산농민의 어려움을 해결은 커녕 反 축산정책으로 일관하는 것은 부처 존재 이유를 망각한 것”이라면서 “금번 국정감사에서 축산분야 요구사항이 충분히 검토되어 국회의 정부 감시, 비판을 통해 올바른 축산농정수립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축산단체들은 지난 8월 24일 성명발표를 시작으로, 개방화 농정의 최대피해자인 축산농가의 생존권 대책은 마련하지 않은 채 물가안정을 명목으로 농민들을 강도 높게 핍박하고 있는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의 실정(失政)을 대외에 밝히고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