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는 제 할 일을 다해라"
"농식품부는 제 할 일을 다해라"
  • 김기슬 기자
  • 승인 2021.07.30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금단체들·축단협·농축산연합회·농가협의회, 촉구

“수급조절 정당성 설명할
정부 부처가 모르쇠 일관
공정위 과징금 부과 일조
산업 완전 붕괴 앞장선 꼴”

 

가금 관련 협회를 비롯한 농축산단체들이 무더운 날씨 속에도 불구하고 농식품부 앞에서 ‘공정위 가금산업 조사와 방관하는 농식품부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있다.
가금 관련 협회를 비롯한 농축산단체들이 무더운 날씨 속에도 불구하고 농식품부 앞에서 ‘공정위 가금산업 조사와 방관하는 농식품부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있다.

 

[축산경제신문 김기슬 기자] “농식품부는 가금육 수급조절의 당위성을 명확히 밝혀라.”
가금 관련 협회를 비롯한 농축산단체들이 공정위의 가금산업 조사와 관련해 방관하는 농식품부에 일침을 가했다.
육계협회, 오리협회, 토종닭협회 등 3개 가금단체와 축산관련단체협의회, 한국농축산연합회, 전국육계사육농가협의회는 지난달 26일 농식품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농식품부는 지금까지 진행해온 수급조절 행위가 정부 정책에 따른 적법한 행위임을 표명하라”면서 “공정위의 시녀 노릇에서 벗어나 당당하게 나서서 대처하라”고 촉구했다.
농축산물은 병충해·가축질병·자연재해 등으로 수급불균형이 빈번하고 보존성이 낮아 시장개입이 불가피하다는 것. 때문에 관계 법령에서도 농축산물 가격안정을 위한 국가의 책임을 규정하고 있으나, 공정위는 자신들과의 사전협의 불이행으로 농식품부의 법적 지시나 승인에 의한 수급조절 관행을 공정거래법 위반으로 간주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날 문정진 토종닭협회장은 “전후 사정이 이렇다면 수급조절의 정당성을 농식품부에서 소명해줘야 하는데 김현수 장관이 복지부동하고 있어 피가 거꾸로 솟는 기분”이라며 “가금산업을 겨누고 있는 공정위의 칼날에 입과 귀를 닫고 있는 농식품부의 작태가 뻔뻔스럽기 그지없다”고 비난했다.
이어 이홍재 양계협회장은 “공정위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야 할 농식품부가 뒷짐진 채 방관하고 있다”면서 “농식품부가 모르쇠로 일관한다면 가금산업은 나락으로 떨어질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김만섭 오리협회장도 “가금농가의 억울함을 구제해야 할 농식품부가 왜 뒤에 숨어 숨죽이고 있냐”면서 “이번 사태로 국산 가금육이 담합상품으로 국민에게 인식된다면 국내 가금산업은 완전 붕괴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김상근 육계협회장은 “주무부서인 농식품부는 관련산업 보호를 위해 책임있는 자세를 견지해달라”며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경우 금반언의 원칙 위배를 만방에 묻는 고발조치도 불사할 것”이라는 의지를 천명해 향후 농식품부의 행보에 업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