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장기화로 말산업 기반이 흔들린다
코로나 장기화로 말산업 기반이 흔들린다
  • 한정희 기자
  • 승인 2021.04.02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경주마 낙찰률 23% 불과 침체 심각
한국마사회가 제주목장에서 경주마 경매를 실시하고 있다.
한국마사회가 제주목장에서 경주마 경매를 실시하고 있다.

 

[축산경제신문 한정희 기자] 한국마사회(회장 김우남)가 지난달 23일 제주목장에서 실시한 올해 첫 국내산 경주마 경매 낙찰률이 23%에 그쳤다고 밝혔다. 특단의 대책이 없는 한 말산업 불황은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코로나19 장기화는 말산업 전체를 침체시켰다. 마주들의 투자수요가 위축되고, 생산농가들은 제 주인을 찾지 못하는 경주마들을 보며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지난해 9월·10월 경매는 10%를 밑도는 결과를 보였다. 
마사회는 이에 국산 경주마 시장 활성화를 위해 경매마 한정 경주를 확대하고, 국산마 시장 보호를 위한 긴급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온·오프라인으로 경매를 동시에 진행하며 참여의 문턱도 대폭 낮췄다. 그 결과 낙찰률이 20% 초반으로 올라오긴 했으나, 30%를 가뿐히 넘던 기존 낙찰률에 비하면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이번 경매에는 총 161마리의 2세 경주마가 상장되어 37마리가 낙찰됐다. 총 낙찰액은 14억 300만 원이다. 최고가는 부마 ‘메니피’와 모마 ‘금빛물결’ 사이에서 태어난 수말로 1억 500만 원에 낙찰됐다. 
김우남 한국마사회장은 “경매는 말산업의 시작과 끝이라고 할 수 있는데, 경매시장의 계속된 침체로 말산업 전체가 크게 흔들리고 있다”며 “경마산업의 조속한 정상화에 온 힘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