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축산과학원, “안전하고 올바른 돼지인공수정을”
국립축산과학원, “안전하고 올바른 돼지인공수정을”
  • 이국열 기자
  • 승인 2021.04.02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부주입기, 작업시간 단축
잘못 사용하면 새끼수 감소
억지로 밀어 넣어서는 안돼
국립축산과학원은 돼지 인공수정의 올바른 사용방법을 소개했다.
국립축산과학원은 돼지 인공수정의 올바른 사용방법을 소개했다.

 

축산경제신문 이국열 기자] 국립축산과학원은 어미돼지의 안전을 위해 돼지 인공수정에 사용하는 정액주입기, 심부주입기의 올바른 사용방법을 소개했다.  
심부주입기를 이용하면 돼지 인공수정에 드는 작업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역류하는 정액이 거의 생기지 않아 정액 손실을 줄일 수 있지만 잘못 사용하면 어미돼지의 생식기에 상처를 입히고, 낳을 수 있는 새끼 수가 줄어들기 때문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심부주입기는 외심과 내심 이중구조로 이뤄졌다. 
외심을 먼저 자궁경(子宮頸)까지 넣은 뒤 정액주입용 내심을 자궁경관으로 통과시켜 자궁체 내부에 직접 정액을 넣는 방식이다.
심부주입기 외심을 넣고 나서 자궁경이 열리기까지 약 1~2분을 기다린 뒤 내심을 넣어야 한다. 이때 자궁경관이 수축돼 내심이 통과하기 어려운 상태가 되는데, 억지로 밀어 넣어서는 안 된다.
내심을 지나치게 깊게 삽입하면 자궁내벽을 손상시킬 수 있어 내심 주입 깊이는 15~20cm를 넘지 않도록 한다. 내심을 넣은 후 준비된 정액을 주입기에 장착하고, 살짝 짜 넣는 방식으로 자궁체 내에 넣어 마무리한다. 심부주입기로 인공수정을 시도할 때에는 어미돼지가 수퇘지(웅돈)와 접촉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다. 
수퇘지 접촉은 어미돼지의 자궁 수축과 이완을 불규칙하게 만들어 내심 삽입을 어렵게 할 수 있다. 
조규호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양돈과장은 “올바른 심부주입기 사용과 함께 인공수정 전반에 걸쳐 위생관리가 철저해야 번식 성적을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