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동공업, 국내 최초 3.8L 디젤 엔진 양산체계 돌입
대동공업, 국내 최초 3.8L 디젤 엔진 양산체계 돌입
  • 이국열 기자
  • 승인 2021.02.19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출력, 고토크, 고연비까지

 

[축산경제신문 이국열 기자] 대동공업이 지난 16일 국내 업체 최초로 3.8L 디젤 엔진 개발을 완료하고 양산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대동의 3.8L엔진은 오프로드 장비에 최적화된 95~140마력(hp)까지 다양한 출력 대응이 가능한 고성능 엔진이다. 엔진 본체 및 기어트레인 최적화 설계로 동급 대비 고출력, 고토크를 실현했고 연비까지 뛰어나다. 여기에 오일필터 교환, 오일주유, 오일게이지 점검 등이 측면 집중 구조라 정비가 용이한 것이 장점이다. 
3.8L엔진을 올해 1분기 출시하는 국내 농기계 업계 최초 140마력대 트랙터인 HX시리즈에 채택해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며 기존 트랙터, 콤바인 등의 다른 완성형 농기계에 탑재도 검토하고 있다. 소형 디젤 엔진 라인업을 확장하면서 스키드로더, 승용잔디깎기, 다목적 운반차 등 다양한 시설 관리 장비로의 사업 진출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임명제 대동공업 기술성능개발본부장은 “다른 산업과 마찬가지로 세계 시장에서 국내 기업이 경쟁 우위를 점하기 위해서 농기계 엔진 및 미션과 주요한 소재·부품·장비 부문에서의 경쟁력 확보가 더 중요해지고 있다”며 “디젤 엔진의 기술력은 국가 경쟁력 강화 측면에서 기여할 수 있으리라 보고 라인업 확장과 함께 세계적인 흐름인 친환경적 기술력을 계속 강화하는데 집중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