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농촌을 한국판 뉴딜 핵심으로’
농식품부 ‘농촌을 한국판 뉴딜 핵심으로’
  • 한정희 기자
  • 승인 2021.01.29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율 수급안정 체계 정착
식량안보 기반 확실 구축
예방적 방역 체계 제도화
귀농·귀촌인 포용성 제고
탄소 중립·기후 변화 적응
올해 중점 사업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지난달 28일 2021년 업무계획과 연계해 탄소중립 실천 현장인 충남 홍성 원천마을을 찾았다. 원천마을은 주민과 축산농가의 상생하며 자발적으로 에너지자립 마을을 추진하고 있다. 김 장관(사진 오른쪽)이 이도헌 성우에너지 대표와 함께 성우 가축분뇨에너지화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지난달 28일 2021년 업무계획과 연계해 탄소중립 실천 현장인 충남 홍성 원천마을을 찾았다. 원천마을은 주민과 축산농가의 상생하며 자발적으로 에너지자립 마을을 추진하고 있다. 김 장관(사진 오른쪽)이 이도헌 성우에너지 대표와 함께 성우 가축분뇨에너지화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축산경제신문 한정희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 농축산물 수급불안과 가축질병 문제 해결에 주력하고, 디지털화·탄소중립 등 시대적 흐름에 맞는 농업 구조 전환 등에 주안점을 둔 5대 핵심 과제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농촌을 한국판 뉴딜의 핵심 공간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5대 핵심 과제는 △식량안보 기반 구축 및 자율적 수급안정 체계 정착 △예방적 방역체계 제도화 △농업 전반의 디지털화를 통한 성장동력 확보 △귀농귀촌인, 취약계층 등에 대한 농업·농촌의 포용성 제고 △농업·농촌 탄소중립 및 기후변화 적응 등이다.
농식품부는 지난달 28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1년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우선, 식량안보 기반인 우량농장 확보와 주요 곡물 자급기반을 확충한다. 국제 곡물 시장 동향을 상시 모니터링하고 급격한 수급 변동 등 위기 발생 때 경보 체계도 본격적으로 가동한다. 농업관측을 정밀화하고 자조금의 기능을 강화해 생산자 중심의 자율적 수급안정 체계를 안착시켜 나간다.
가축질병 발생위험이 큰 지역은 신규 축사 입지를 제한하고, 강화한 농장 방역시설 기준을 법으로 규정한다. 농장 질병관리등급별 페널티와 인센티브 적용을 검토하고, 소규모 농장과 기타가축 농장 관리도 강화한다.<관련 월요칼럼 2면>
조류인플루엔자 중점방역관리지구 내 가금사육농장은 방역시설을 강화하고 신규허가를 금지한다. 비닐하우스 등 방역에 취약한 오리농가의 허가기준을 강화하고, 전국 모든 한돈농장에 강화한 8대 방역시설을 단계적으로 적용한다. 농장의 4단계 소독과 전실 내 CCTV 설치를 의무화한다. 
축산농가 정보를 데이터베이스(DB)화해 농가별 방역 이력과 등급을 관리한다. 계열화 사업자가 시설 기준을 미충족한 농가와 계약을 제한한다. ‘사육관리업’(청소·소독, 사양관리 등) 신설도 추진한다. 
농업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생산·유통·수출 등 농식품 전 분야에서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 한다.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완공(6월 2곳, 12월 2곳)하고 스마트팜 산업 생태계를 본격적으로 구축해 나간다. 온라인 도매거래 활성화, 물류체계 개선 방안 마련 등 농산물 유통의 디지털 혁신을 촉진한다. 해외 현지 온라인 유통 플랫폼 등을 통한 농식품 수출지원을 강화한다.
농촌 공간계획에 기초한 농촌재생 뉴딜로 농촌 생활 여건을 개선한다. 농촌공간계획이란 농촌 공간을 용도(주거, 산업, 축산, 에너지 등)에 따른 구획(단지)화를 말한다. 또 체험 기회 제공 등 안정적인 귀농귀촌 정착을 지원한다. 
축사·온실·신재생 에너지 시설 등을 단지화하고 재생에너지 생산과 이용 순환 모델로 확산시켜 나간다. 가축분뇨 자원화시설 등 관련 사업을 우선 지원할 예정이다. 이밖에 농업·농촌의 기후변화 적응 능력 및 재해예방 기반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