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태안군 축사 환경개선 본격 추진
충남 태안군 축사 환경개선 본격 추진
  • 한경우 기자
  • 승인 2021.01.15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범사업에 3억 5800만 원 투입

[축산경제신문 한경우 기자] 충남 태안군(군수 가세로)이 올해 축산업의 생산성 향상 및 품질 고급화를 위해 ‘2021년 환경축산분야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올해 환경축산분야 시범사업에는 총 3억 5800만 원이 투입되며 △신품종 이탈리안라이그라스 ‘그린콜’(조사료) 재배기술 보급 시범 △축산·농업 지역 공생을 위한 가축분뇨처리기술 시범 △국내산 사료용 옥수수 재배단지화 시범 △초유 품질향상을 위한 거점농가 육성 시범 △기후변화대응 축사환경개선 기술보급 시범 등 총 5개 사업이 진행된다.
군 축산당국에 따르면 영양 가치가 높고 수확량이 많은 국내 조사료 품종의 재배기술을 보급해 조사료 자급률을 높이고자 ‘신품종 이탈리안라이그라스 ’그린콜‘ 재배 기술보급 시범 사업’을 추진하며 △그린콜 종자 △조사료 파종 및 수확 관련 장비 등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가축 분뇨 부숙화 의무화’에 따라 퇴비화 시간단축 및 고품질 퇴비를 생산하는 ‘자연순환 농업기반’ 조성을 위해 △가축분뇨처리 및 퇴비화 촉진 관련 장비 및 자재 △악취저감 미생물 △송풍기 △교반기 등을 지원하는 ‘축산·농업·지역의 공생을 위한 가축분뇨처리 기술 시범 사업’을 실시한다.
또한 군은 국내 개발 사료용 옥수수를 활용한 고품질 사일리지 생산으로 수입조사료를 대체하기 위해 ‘국내산 사료용 옥수수 재배단지화 시범 사업’을 추진, 사료용 옥수수 전용 수확·파종기 등 재배관련 기자재, 종자 및 비료 등을 지원하고, 안전하고 위생적인 고품질 초유생산을 위한 ‘초유 품질향상을 위한 거점농가 육성 시범 사업’에는 저온저장시설, 초유 품질 향상 자재 등이 지원된다.
이밖에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안전 축산물 생산기술 확대 및 축사 환경개선을 통한 최적의 사양관리로 가축 생산성을 향상하고자 ‘기후변화대응 축사환경개선 기술보급 시범사업’을 더불어 실시한다.
군 관계자는 “올해도 다양한 시범사업을 추진, 첨단 기술을 활용한 환경개선을 통해 축산 농가 등의 생산성 향상·생산 안정화·품질고급화를 이뤄 농가 소득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