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홍성군, 폭설 대응 ASF 차단방역 강화
충남 홍성군, 폭설 대응 ASF 차단방역 강화
  • 한경우 기자
  • 승인 2021.01.15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이드라인 제시

[축산경제신문 한경우 기자] 충남 홍성군(군수 김석환)은 최근 갑작스러운 폭설과 한파로 방역시설이 훼손되거나 마을에 야생멧돼지가 출몰하는 등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오염원 유입 우려가 커짐에 따라 철저한 방역 관리를 당부하고 폭설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폭설 전에는 △보온덮개 설치 등을 통해 소독기 동파 방지 △눈이 녹으면서 물이 농장으로 유입되지 않도록 우수로 정비 △눈이 내리는 동안 축사 내부 소독, 눈이 그친 뒤 농장(돈사) 입구·둘레에 생석회 도포 △손 씻기, 장화 갈아 신기, 구서·구충 등 기본 행동 수칙 준수에 철저해야 한다.
특히 폭설 기간에는 농장 주변에 야생멧돼지 또는 폐사체 발견 시 환경부서 등에 신고하고 눈이 그친 뒤에는 폭설이 내린 지역 양돈농장, 주변 도로 등에 대대적인 소독 및 생석회, 기피제 등 추가 설치해야 하며, 특히 방역시설 훼손 시에는 즉시 복구해야 한다.
신인환 군 축산과장은 “최근 충북과 접경지역인 강원도 영월과 양양 등에서 ASF 감염 야생멧돼지가 확인되는 가운데 폭설 등으로 멧돼지가 먹이를 찾아 농장 주변으로 내려올 수 있기 때문에 차단방역에 더욱 힘써 달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