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경남지역본부 AI 비상대책회의 개최
농협경남지역본부 AI 비상대책회의 개최
  • 김점태 기자
  • 승인 2021.01.15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부 각 단 단장들 참석

 

[축산경제신문 김점태 기자] 농협경남지역본부(본부장 윤해진)가 가축방역 대책에 발벗고 나섰다.
경남농협은 지난 10일 지역본부 비상상황실에서 본부 각 단 단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비상방역대책회의를 개최했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도내에서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개최된 이날 비상방역대책회의는 지난 9일 진주시 수곡면 오리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확진 판정된데 이어 10일 거창군 가조면 오리농장에서 의사환축이 발생하는 등 경남지역 AI 발생이 확대 조짐을 보임에 따라 관내 방역현황을 점검하고 효율적인 차단방역을 강구키 위해 마련됐다.
경남농협은 자체 비축 중인 생석회와 소독약품을 차단방역 활동에 적극 지원하고, 농협 공동방제단 등 방역자원을 총 동원해 더 이상 경남에 AI가 확산되지 않도록 가금농가 및 철새도래지 등에 소독을 강화하기로 했다.
윤해진 본부장은 “AI가 경남지역에 연이어 발생한데 대해 매우 염려가 크다”면서 “경남도와 협업체계를 강화해 AI의 도내 확산을 차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