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승용마 번식’ 지원 박차
경기도 '승용마 번식’ 지원 박차
  • 이승훈 기자
  • 승인 2021.01.08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축산진흥센터

[축산경제신문 이승훈 기자] 코로나19로 내수 경기의 위축 속에서도 경기도 승용마 생산농가에서는 위기를 기회 삼아 양질의 승용마 생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장기간에 걸친 코로나 방역단계의 높은 수준 유지로 집안에만 머물도록 권장하고 있는 상황 속에서 국민건강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안전한 승용마 생산을 위해 경기도 축산진흥센터의 승용마 번식지원사업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경기도축산진흥센터는 지난 2015년 한국마사회로부터 ‘경기·강원권 승용마 거점번식지원센터’로 지정된 이래 말 담당직원 전문기술교육, 교배소 및 정액제조실험실 완비, 찾아가는 승용마 번식지원 시범사업 등 승용마 인공수정기술 노하우를 쌓아가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도내 26농가 87두를 대상으로 자연교배 16회, 인공수정 81회, 초음파 난포검사 89회, 임신진단 73회 등 총 259회의 번식지원을 했으며, 작년대비 181% 번식지원이 증가했고, 수태율 88%라는 큰 성과를 보이기도 했다
‘찾아가는 승용마 번식지원’은 발정 징후가 있을 때 승용마 생산농가에 직접 찾아감으로서 운송비 부담과 원거리 이동의 불편함을 줄일 수 있는 장점은 있었지만, 임신적기의 때를 놓치는 경우가 많았다. 그래서 금년부터는 농가에서 센터에 위탁해 집중관리 함으로서 수태율을 향상시킬 수 있었다. 
지난해 국내산 승용마 유통·소비 촉진을 위해 한국마사회에서 주관한 ‘국산 어린말 승마대회’에서 웜블러드 품종 교잡마가 우수한 성적을 거둠에 따라 웜블러드 교배신청이 큰 폭으로 증가해 우수한 웜블러드 품종 씨수마 수입계획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축산진흥센터는 번식지원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가축 자세 보정장치(승용마 보정틀)’에 대한 특허를 출원해 각 시·군 ‘승마장 육성지원 사업’과 연계한 보조 사업도 지원할 계획이다.
김영수 경기도축산진흥센터 소장은 “코로나시대에서도 레저스포츠를 즐기기 위해서는 승마산업이 활성화돼야 하며, 그러기 위해서는 양질의 승용마 생산이 우선 돼야 한다”며 “국내에서도 우수한 승용마 생산이 가능하다는 확신이 선만큼 번식사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승용마 번식 지원 신청’은 한국마사회에 신청서를 제출, 경기도축산진흥센터(031-8008-6336, 6391)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