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자조금 ‘오리고기를 동네골목식당에서’
오리자조금 ‘오리고기를 동네골목식당에서’
  • 이국열 기자
  • 승인 2020.12.04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연합회와 협약

[축산경제신문 이국열 기자] 최근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을 겪고 있는 외식산업에 새로운 활력과 활기를 불어넣기 위해 오리고기가 동네 골목식당을 직접 찾아간다.
오리자조금관리위원회와 한국오리협회(이하 오리협회)는 이달부터 소상공인연합회와 협력해 골목상권 내 다육류 판매식당을 대상으로 오리고기를 지원하는 국내산 오리고기 ‘착한고기, 착한소비’ 캠페인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 오리자조금과 오리협회는 소상공인연합회와 오리고기 판매 확대 및 동네 골목식당의 소비 활력 제고를 위한 공동 상생의 동반성장을 목적으로 한 상호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상호협약은 최근의 외식트랜드를 반영해 가까운 골목식당을 찾는 소비자의 메뉴 선택 기호가 늘어나고 있는 점에 착안해 골목식당의 메뉴 다각화를 지원하고 골목식당 소비촉진의 공동마케팅을 강화하기 위해 시작됐다. 
대규모의 프랜차이즈 식당과 달리 골목식당이 새로운 메뉴를 출시하기 위해서는 재료구입에서 레시피 개발까지 홀로 모든 것에 대한 비용과 시간을 투입해야 하는 현실적인 부담으로 그동안 메뉴 다각화가 쉽지 않았다. 
이러한 골목식당의 어려움에 조금이라도 도움을 주기 위해 두 단체가 상호 협력해 오리고기를 활용한 새로운 메뉴 개발 시 필요한 오리고기와 레시피를 골목식당에 지원키로 결정한 것이다.
우선, 소상공인연합회가 전국의 골목식당 중 오리고기 추가메뉴에 의향이 있는 다육류 판매식당 69곳을 선정했고, 오리자조금과 오리협회는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골목식당 1곳당 50kg의 오리고기를 메뉴 개발에 필요한 재료로 제공한다. 
또한 기존에 개발된 레시피 제공를 제공하고 골목식당과 연계한 오리고기 소비촉진을 목적으로 한 온·오프라인 광고·홍보도 함께 추진된다.     
지난해부터 외식산업 내 오리고기 추가메뉴 확대 및 오리고기 중량단위 판매정착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인 오리자조금과 오리협회는 판매자인 식당에는 메뉴 추가에 대한 부담을 낮추고 소비자에게는 보다 폭 넓은 메뉴 선택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공동 상생의 사업으로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