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농축산물 유통혁신을 선도한다
농협, 농축산물 유통혁신을 선도한다
  • 권민 기자
  • 승인 2020.11.27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항’ 실천 결의
스마트한 생산·유통 조성
도매사업 중심으로 전환
오프라인서 온라인 중심
협동조합 정체성에 초점
18일 서울시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열린 '농협 올바른 농축산물 유통혁신 실천 결의대회'에서 이성희 농협중앙회장(맨앞줄 왼쪽 다섯 번째부터)과 여인홍 올바른유통위원회위원장(전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을 비롯한 위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8일 서울시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열린 '농협 올바른 농축산물 유통혁신 실천 결의대회'에서 이성희 농협중앙회장(맨앞줄 왼쪽 다섯 번째부터)과 여인홍 올바른유통위원회위원장(전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을 비롯한 위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축산경제신문 권민 기자] 농협이 불안한 농축산물 수급과 가격 안정을 위해 유통혁신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농협중앙회는 지난 18일 서울시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농식품부, 국회 농해수위, 협력기업 등 농업관련 주요인사 및 농ㆍ축협 조합장이 참석한 가운데 「올바른 농축산물 유통혁신」실천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농협은 농축산물 유통혁신을 위한 4대 추진전략과 실행과제를 발표하고, 이를 토대로 향후 농축산물 유통사업을 이끌어 나갈 것을 결의했다.  
농협의 유통혁신 4대 추진전략은 △ 스마트한 농축산물 생산ㆍ유통 환경 조성 △도매사업 중심으로 산지와 소비지 농산물 유통체계 혁신 △도소매사업을 오프라인 중심에서 온라인 중심으로 전환  △협동조합 정체성에 부합하는 농축산물 판매확대다. 
이성희 중앙회장은 “유통혁신 실행계획을 반드시 실천해 농업인과 국민이 가장 원하는 농협의 모습을 만들겠다”며 “농업이 대우받고, 농촌이 희망이며, 농업인이 존경받는 100년 농협을 농축산물 유통 대변화로 시작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성희 회장은 취임 초부터 농협이 추진해야할 핵심과제로서 ‘농업인과 소비자가 함께 웃는 유통 대변화’를 줄곧 강조해 왔다. 
농협은 지난 60년간 국산 농산물 경쟁력 강화와 국내 농산물 유통 발전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지만, 지속되는 농산물 수급 불안, 농촌인구 감소 등으로 우리 농업ㆍ농촌은 현재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러한 농업분야의 산적한 문제에 대한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서, 농협은 지난 4월 여인홍 前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을 위원장으로 하고, 산지부터 소비지를 아우르는 농축산물 생산ㆍ유통 분야 국내 최고 수준의 전문가 28인이 참여하는「농협 올바른 유통위원회」를 출범했다. 
지난 7개월간 올바른 유통위원회는 농협경제지주 유통사업의 싱크탱크로서 국내 농축산물 유통의 공급체계(Value Chain) 전반을 진단하고 농축산분야의 국내외 최신 트렌드를 분석하여 미래 농축산업 발전을 위해 농협이 담당해야 할 역할을 그려 나갔다. 
또한, 농업 현장을 대표하는 농축협 조합장도 위원으로 참여하여 농축산업 현장의 목소리를 위원회에서 담아낼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여 왔다.    
이를 통해 농협은 농업인은 편하게 농사지어 제값 받고 팔고, 소비자는 신선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착한가격에 구입하는 올바른 유통구조를 만드는 동시에, 4차 산업혁명의 흐름 속에서 미래 농업을 위한 유통대변화를 준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