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홍성군 "냄새 저감 위해서라면…"
충남 홍성군 "냄새 저감 위해서라면…"
  • 한정희 기자
  • 승인 2020.11.20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고령군 해지음 법인 견학
충남 홍성군의회 축산악취 저감대책 특별위원회와 대한한돈협회 관계자들이 우수사례 견학을 기념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국내 최대 양돈 사육지역인 충남 홍성군에서 축산냄새 저감 해법을 찾기 위해 경북 고령군의 해지음 영농조합법인을 찾았다. 
해지음은 축산냄새 저감의 우수사례로 손꼽히며 최근 정부관계자 및 전국 한돈농가에서 벤치마킹하는 곳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한돈농장이다. 이날 견학은 충남 홍성군의회 축산악취 저감대책위원회에서 주최했다.  
현장에서는 축산냄새 저감을 위한 가축 분뇨처리 방법, 냄새 개선 노하우에 대한 강연에 이어, 슬러리 액비순환 시스템, 바이오커튼, 냄새측정 장비 등 악취방지시설 설치 현장을 견학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이기홍 해지음 대표(한돈협회 부회장/환경개선특별위원장)는 “축산농장 냄새 문제 해결은 정부 지원, 지자체와 농가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며 “농가에서 단기간에 적용할 수 있는 사료첨가제와 미생물 살포, 미네랄 자동 투여 등의 대책과 함께 중장기적인 시설현대화 및 자원화 기술 적용 등의 단계별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홍성은 대한민국에서 양돈 사육두수가 많은 곳으로 가축분뇨처리 및 냄새 개선은 중요한 해결 과제”라며 “협회와 농가는 냄새를 저감하기 위해 많은 자정 노력을 하는 중이다. 스스로 개선할 수 있는 시간과 함께 정부와 지자체의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문병오 홍성군의회 축산악취 저감대책 특별위원회 위원장은 “현장 간담회와 우수사례 농장방문을 통해 현장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자리가 됐다”며 “향후에도 현장과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현장에서 해결을 위한 답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축산경제신문 한정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